최종편집시간 : 2018년 10월 14일 17:24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포스코 뒷돈 상납고리 있었다…경영진 줄줄이 연루(종합)

검찰, 베트남 비자금 조성 초기부터 본사 수뇌부 개입 확인
하청업체서 수억 챙긴 前임원 구속영장…정동화 전 부회장 내주 소환

데스크 기자 (press@ebn.co.kr)

등록 : 2015-04-25 09:53

포스코건설 수뇌부가 비자금 조성 초기단계부터 해외 공사현장에서 관련 보고는 물론 뒷돈까지 상납받은 사실을 검찰이 확인했다.

검찰은 포스코건설이 현지 발주처에 건넬 리베이트 뿐만 아니라 국내 경영진까지 검은 돈을 나눠 가질 목적으로 비자금을 조성했다고 보고 자금 흐름을 추적하고 있다.

24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조상준 부장검사)는 포스코건설이 베트남 고속도로 공사현장에서 비자금을 만들기 시작한 2009년께부터 김익희(64) 전 부사장 등 본사 임원들까지 비자금 조성을 알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했다.

이 회사 박모(52·구속기소) 전 상무는 2010년 4월 베트남의 고속도로 건설공사 착공식에 참석한 최모(53) 토목환경사업본부장에게 "비자금을 조성하고 있고 김 부사장 등 본사에도 보고했다"고 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박 전 상무는 당시 베트남 노이바이-라오까이 고속도로 현장 총괄소장으로 비자금 조성 ´실무´를 맡고 있었다.

해외공사 현장 관리감독 임원이던 최 본부장은 박 전 상무에게 "문제없이 진행하라"며 비자금 조성을 지시하는가 하면 뒷돈 상납까지 요구했다.

검찰은 최 본부장이 박 전 상무를 시켜 2010년 5월부터 2013년 6월까지 하청업체에 공사대금을 과다 지급했다가 돌려받는 수법으로 251만 달러(약 28억원)의 비자금을 만들었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이 비자금의 상당 부분이 국내로 흘러들어왔고 이 가운데 2억원을 2010년 5월부터 이듬해 11월까지 최 본부장이 개인적으로 챙긴 사실도 파악했다.

최 본부장은 국내에서도 하도급 업체 선정에 관여하며 뒷돈을 만들었다.

최 본부장은 ´새만금 신항만 방파제 축조공사´에 참여시켜주겠다며 2011년 8∼9월 하청업체 흥우산업에서 3억원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이날 최 본부장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과 건설산업기본법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포스코건설 비자금 의혹과 관련해 재판에 넘겨진 현직 임원은 최 본부장이 처음이다.

검찰은 최 본부장과 박 전 상무, 컨설팅업체 I사 대표 장모(64)씨가 각각 관여한 베트남 비자금 60여억 원의 최종 목적지를 계속 추적하고 있다. 김 전 부사장의 직속상관이자 장씨의 중학교 동문인 정동화(64) 전 부회장은 이르면 다음 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될 전망이다.

검찰은 하청업체를 이용해 뒷돈을 챙기고 윗선에 전달하는 관행이 포스코건설 국내 사업장에도 퍼진 것으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검찰은 최 본부장의 전임자인 박모(59) 전 전무를 25일 구속했다. 박 전 전무는 2010∼2011년 새만금 방수제 공사 하도급 대가로 5억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법원은 "구속 사유가 소명되고 필요성도 인정된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검찰은 역시 토목환경사업본부장을 지낸 김모(63) 전 전무에게 배임수재와 건설산업기본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 전 전무는 하청업체가 건넨 수억원대의 뒷돈을 부하 직원들로부터 상납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23일 오전 김 전 전무를 체포해 부하직원들이 뒷돈을 받는 데 얼마나 개입했는지 등을 조사했다. 김 전 전무의 영장이 발부되면 포스코건설의 전·현직 토목환경사업본부장 3명이 나란히 구속되게 된다.(서울=연합뉴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