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4월 04일 22:13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포스코, 미래 공학기술 꿈나무 양성 지원

초등학생 대상···미래 에너지 기술 개념 이해·창의력 제고
2004년부터 포항서 진행, 올해부터 광양·서울·송도로 확대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5-10-14 11:29

포스코가 한국공학한림원과 함께 미래의 주역인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지난 13일부터 오는 30일까지 '주니어공학교실'을 개최한다.

이번 공학교실에서는 포스코 엔지니어 직원들과 연구원 등 모두 61명(포항 24명·서울 25명·광양 12명)이 강사로 변신해 학생들에게 재능을 기부하게 된다.

이들은 포항(4개교)은 물론 광양(3개교)·서울(2개교)·송도(1개교) 지역 초등학생들의 공학기술 원리 이해를 돕고 창의적 체험활동 시간을 제공할 예정이다.

주니어공학교실 교육은 △생활과 철 △ 형상기억합금 △압전소자 등으로 진행된다. 학생들은 강사의 지도에 따라 철의 성질을 이용한 오르골 제작, 압전소자를 활용한 기타 연주 및 전자계산기 작동, 형상기억합금의 움직임을 응용한 철강공정 이해 등의 교육에 참여한다. 또한 테마별 실험교재와 애니메이션이 제작되어 교육에서 활용된다.

학생들이 일상생활에 적용된 공학기술을 직접 체험함으로써 미래 에너지 기술에 대한 개념을 이해하는 한편, 창의력을 기를 수 있다는 것이 포스코 관계자의 설명이다.

한편 포스코는 지난 2004년부터 포항지역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주니어공학교실을 운영해오면서 미래 기술인재 양성에 적극 기여하고 있다.

올해부터는 광양과 서울, 송도 지역까지 수혜 대상 학교를 확대했으며 당초 6월에 예정되었던 교육을 메르스 사태로 연기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