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1월 20일 16:46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르포] 北베트남 가공센터, 포스코VNPC…가전·OA사 전문으로

베트남 북부지역 고객사에 철강제품 가공, 판매
지난 2009년 7월에 설립, 운영...24시간 적시 납품 체계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6-09-05 10:51

▲ 포스코VNPC는 한국 본사의 생산제품들과 베트남에 진출한 포스코 생산법인들에서 생산되는 제품을 가공해 베트남 북부지역의 고객사에 철강제품을 가공, 판매할 목적으로 지난 2009년 7월에 설립, 운영되고 있다.ⓒ포스코

[베트남 하이즈엉성(省)=박상효 기자] 베트남 하노이에서 동쪽으로 약 50km떨어진 하이즈엉성(省) 푹디엔 산업단지 내 자리 자리잡은 포스코VNPC(Vietnam Ha Noi Processing Center)는 포스코 본사 파견직원 3명을 포함해 110여명이 근무하고 있는 철강 전문 가공센터다.

베트남 전자산업의 중심으로 부상한 북부 베트남에 포스코의 가공센터 포스코VNPC(POSCO-VNPC)가 안정적으로 시장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포스코VNPC는 한국 본사의 생산제품들과 베트남에 진출한 포스코 생산법인들에서 생산되는 제품을 가공해 베트남 북부지역의 고객사에 철강제품을 가공, 판매할 목적으로 지난 2009년 7월에 설립, 운영되고 있다.

특히 포스코베트남의 고품질 냉연제품, 포스코VST의 스테인리스제품, 그리고 포스코 본사의 도금제품, 열연제품, 전기강판 등을 고객사의 요구에 맞춰 정교하게 절단·가공해 한국 및 일본계 전기전자 기업, 자동차부품사, 건자재 제조사 등에 판매하고 있다.

적극적인 영업활동으로 꾸준히 새로운 수요처를 개발해온 포스코VNPC는 포스코 철강제품의 베트남 수출 확대에도 기여해왔다.

▲ 포스코VNPC 제품창고ⓒ포스코
지난 2009년 설립 당시 약 1.4만t이었던 판매량은 지난해 24만t까지 늘었으며, 지난해에도 기존 냉연제품뿐만 아니라 칼라강판, 빌렛(철근의 소재), 형강 등을 판매할 수 있는 신규 고객사를 발굴하여 판매량을 전년 대비 약 5만t 가까이 늘릴 수 있었다.

포스코VNPC는 양질의 철강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함은 물론 고객사들과의 밀접한 협력 관계를 바탕으로 짧은 시간 동안 시장을 확대할 수 있었다.

LG전자, 삼성전자 등 북베트남에 생산기반을 마련한 한국의 주요 가전사는 물론 품질관리가 까다롭기로 유명한 캐논, 브라더 등 일본계 OA(Office Automation 사무자동화기기) 제조업체향으로 포스코 제품의 가공판매를 점차 확대해 나가고 있다.

특히 하이퐁에 위치한 LG전자의 경우 세탁기, 청소기, 카오디오 등 주요제품 생산이 매년 큰 폭으로 확대될 전망으로 향후 포스코VNPC의 최대 고객사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대응하기 위해 포스코VNPC는 신규 절단 설비 추가 도입과 200평 규모의 공장 증축, LG전자 전담 생산-판매 대응조직을 운영하는 등 고객의 니즈에 언제든지 대응할 수 있는 체제를 갖추고 있으며, 고객사가 많이 위치한 하노이와 하이퐁 지역에 별도 창고를 운영해 24시간 적시 납품 체계를 갖추고 있다.

또한 고객사가 포스코 제품을 취급하는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제품손상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주요 고객사에 직원을 파견함으로써 포스코 제품이 고객사에 입고돼서 사용될 때까지의 전과정을 입회해 취급방법을 지도하고 현장에서 고객의 불만사항은 바로 접수해 해결함으로써 서비스의 질을 향상시키고 있다.

이와 함께 INAVINA, 동신 등 한국계 고객사의 공장 내 포스코VNPC 제품 관리를 위한 제품보관대 제작 및 설치를 지원함으로써 고객사의 생산성 향상을 위한 노하우를 전수하고 있다.

이제 포스코VNPC는 새로운 도약을 위해 준비 중이다. 가전·OA사 전문 철강업체로의 변모가 바로 그것이다. 이를 위해 이미 VNPC는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북베트남 지역에는 이미 삼성전자, LG전자, 아남, 인켈, 신도리코 등 한국계 전자기업 및 캐논, 브라더, 파나소닉 등 일본계 전자기업들이 공장을 가동 중이며 하이퐁의 LG전자 신공장 본격 가동을 비롯해, 후지제록스 등 한국·일본 전자기업들의 생산량 확대 및 신규 진출이 활발해지고 있어 향후 EG(전기도금제품), GI(용융아연도금제품) 등 도금 및 스테인리스제품 수요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따라서 포스코VNPC는 이들 수요를 성장의 발판으로 삼아 북부 베트남 지역 최고의 철강전문 가공센터로 거듭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