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1일 17:30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포스코건설, 중학생의 꿈과 끼를 키워주는 멘토로 나선다

인천시 소재 기업 최초 건설관련 자유학기제 프로그램 개발
9월부터 12월까지 인천지역 29개 중학교, 1000여명 학생을 대상으로 실시

신상호 기자 (ssheyes@ebn.co.kr)

등록 : 2016-09-23 09:33


포스코건설이 인천시 소재 기업 최초로 인천지역 중학생을 위한 건설분야 자유학기제 교육 활동인 건설교육 아카데미를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날부터 12월 2일까지 총 29개 중학교, 1000여명 학생에게 진로체험활동을 제공한다.

포스코건설은 올해부터 자유학기제가 본격 시행됨에 따라 중학생들에게 고용창출 등 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건설업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주고 다양한 진로탐색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인천광역시, 인천광역시교육청과 함께 4개월 동안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참여 학생들은 이 프로그램 참여를 통해 건설업관련 기초지식 습득은 물론 현직에 근무하는 건설인과의 만남을 갖는다.

포스코건설은 22일 서구에 위치한 서곶중학교 학생 66명을 대상으로 첫 건설교육 아카데미 교육을 실시했다.

학생들은 총 90분 동안 건설과 미래직업이라는 주제의 강의, 종이건축물 제작 실습, 질문 및 답변 등을 통해 건설업을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교육에 참여한 학생들은 "거칠고 단조로운 줄로만 알았던 건설업이 섬세하고 첨단기술을 필요로 한다는 것을 알게 됐다. 건설에 많은 흥미가 생겼고 앞으로 좀 더 깊게 건설에 대해 공부하고 싶어졌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건설교육 아카데미는 찾아가는 수업인 100人의 멘토, 현장체험 중심의 job아라 송도, 공모전 참여하는 建스타 공모전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100人의 멘토는 포스코건설 임직원 및 대학생 봉사단 등 100명으로 구성된 건설교육 봉사단이 인천지역 18개 중학교를 방문해 수업을 실시한다.

이 수업은 포스코건설의 건축, 플랜트, 토목 등 각 분야별 전문가와 중학교 현직교사들이 함께 만들었다.

job아라 송도는 중학생들이 포스코건설이 건설중인 송도국제도시를 방문해 건축물, 건축기술 등에 대한 설명을 들으며 건설에 대한 관심과 흥미를 유발할 수 있는 현장체험수업으로 인천시교육청과 포스코건설이 함께 개발했다.

建스타 공모전은 인천지역 중학생이 미래도시의 창의적 건축물 모형을 직접 만들어 발표하고 전시하는 활동이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건설교육 아카데미를 일회성 이벤트에 그치지 않고 지속적인 교재 개발 등을 통해 더 많은 학생들이 참여하는 대표적인 인천지역 인재양성 프로그램으로 만들어 나아갈 계획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