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2월 27일 17:08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기정사실화되는 군산조선소 폐쇄…현대중공업 여전히 '침묵'

전환배치 관련 개인면담, 폐쇄 현실화시 후폭풍 대규모
가동 중단 여부 미확정… 지역사회 “빠른 결단 내려야”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등록 : 2017-01-06 15:06

▲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 전경. 본문과 관련 없음.ⓒ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가 폐쇄될 것이라는 소문이 갈수록 기정사실화되면서 지역경제가 술렁이고 있다.

군산조선소는 지난해부터 도크 가동이 중단된다는 루머가 파다했지만 정작 회사 측은 뚜렷한 해명을 내놓지 않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최근 직원들의 전환배치 움직임까지 나타나고 있어 폐쇄설에 더욱 무게가 실리고 있다.

6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은 최근 군산조선소에 근무하는 650여명의 직원을 대상으로 개별 면담을 실시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울산조선소로의 전환배치를 희망하는지 여부를 확인하고, 원하지 않는 직원은 희망퇴직을 받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비록 공표하지는 않았지만 사실상 도크 가동 중단을 의미한 셈이다.

현대중공업의 지난해 수주실적은 수주목표액의 30%를 조금 웃도는 데 그쳤다. 올해 수주목표는 예년과 달리 아예 공개하지도 않았다. 매출목표의 경우 10년 전 수준인 약 15조원이다.

군산조선소의 경우 현재 13척의 수주잔고가 있다. 현재와 같은 불황이 지속되면 올 상반기 이후에는 일감이 바닥나게 된다.

문제는 이처럼 사정이 악화되고 있음에도 사측은 군산조선소 존치 여부에 대한 뚜렷한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다는 점이다.

군산시 등 해당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지난해 초 군산조선소 도크 가동 중단설이 불거진 이후 꾸준히 “현실화시 4000여명이 일자리를 잃어 지역경제 침체로 직결된다”며 사측의 설명과 대안 제시를 요구해왔다.

일각에서는 현대중공업의 최대주주인 정몽준 의원의 역할론까지 부각시키기도 했지만 사측은 침묵으로 일관했다.

시황 침체로 도크 일감이 부족한 것은 맞지만 폐쇄 여부는 확정된 것이 없다는 모호한 설명이 현재까지의 밝힌 공식 입장이다.

만약 철수가 현실화되면 군산시는 치명타를 맞게 된다.

군산상공회의소에 따르면 2015년 말 기준 전체 2만6000여명의 군산시 근로자 가운데 조선업 근로자는 6300여명이다. 군산에 거주하는 근로자 4명중 1명은 조선업 종사자인 셈이다. 또한 조선업 관련 회사는 전체 1120곳 중 151곳으로 13.4%에 달하는 비중을 차지한다.

지난해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설이 불거진 이후 지역경제 침체 우려는 현실화되고 있다. 지난해 상반기 5200여명에 달했던 근로자는 하반기 들어 1000여명이 줄어들었다. 86개에 달하던 군산조선소 협력업체는 70여개가 됐다.

군산시에 거주하는 A씨(43)는 “적지 않은 수의 근로자는 물론 젊은 취직준비생들도 살 길을 찾아 군산시에서 벗어나고 있는 상태”라며 “정부나 시 차원의 대책이라도 세울 수 있게 현대중공업 측이 빨리 결단을 내렸으면 한다”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