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1월 19일 17:30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중공업 노조 올해 첫 파업… 업계 노사갈등 ‘불씨’ 되나

민노총 소속 첫 단체행동… 구조조정 저지 압박도 커져
업계 구조조정 둘러싼 노사 주도권 다툼 지속 예고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등록 : 2017-01-11 10:17

▲ 현대중공업 노조원들.ⓒ현대중공업 노동조합 홈페이지
구조조정 문제로 지난해 무려 14차례의 부분파업을 벌였던 현대중공업 노동조합이 올 들어 첫 파업을 실시한다. 이번에는 민주노총이라는 강력한 우군까지 등에 업은 채다.

11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 노조는 이날 오후 1시부터 전 조합원을 대상으로 4시간 동안 전면파업을 실시한다.

이번 파업은 민노총 소속으로서 처음으로 이뤄지는 단체행동이라는 점에서 지난해 파업과는 성격이 다르다.

임시이기는 하지만 명칭도 현대중공업 노조가 아닌 ‘전국금속노동조합 현대중공업지부’로 바뀌었다. 민노총 가입 이후 노조 조직편제는 아직 결정된 바 없다.

앞서 현대중공업 노조는 지난해 12월 22일 조합원 투표를 통해 금속노조 가입을 결정했다. 이후 27일 금속노조 중앙집행위원회로부터 가입승인을 받아 산하 조직으로 편입됐다.

노조는 지난해 5월 10일 사측과 임금·단체협상을 위한 상견례를 가진 후 11월 말까지 구조조정 방침에 반발해 14차례의 부분파업을 실시한 바 있다.

노조의 상급단체 가입으로 반발력이 커지면서 곤란해진 것은 사측이다.

현재 노조는 임단협 진전을 위한 전제조건으로 △분사 거부 교육자에 대한 직무환경수당 현실적 적용 △최저임금 적용에 대한 임금체계 개선 △고정연장수당제도 부활 △성과연봉제 폐지 등 사실상 구조조정 중단을 요구하고 있다.

또 임금 9만6712원 인상 및 성과급 지급, 사외이사 추천권 인정 등을 임단협 요구안으로 제시한 상태다.

장기 시황 침체에 따른 수주가뭄에 임금 인상은 물론 사외이사 추천권 인정도 경영진의 고유권한을 침해할 우려가 있는 만큼 사측으로서는 받아들이기 힘든 조건이다.

무엇보다도 노조가 가장 바라고 있는 구조조정 철회는 사실상 이뤄질 수 없는 일이다. 사측은 정부와 채권은행 참여 하에 오는 2018년까지 3조5000억원 규모의 자구계획을 마련해 착실히 이행 중인 상태이기 때문이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물론 대우조선해양은 물론 현대미포조선 등 계열사 노조까지 노사간 협력체제로 전환하면서 업계에서 ‘나홀로 투쟁’을 이어가는 현대중공업 노조에 대한 비판적 여론이 비등해진 상황임은 분명하다”고 진단했다.

그는 “다만 현대중공업 노조의 상급단체 복귀가 현실화됐고, 삼성중공업 노동자협의회도 조만간 본격적인 구조조정 저지 활동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며 “구조조정을 놓고 주도권을 잡기 위한 조선업계 노사간 신경전은 올해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