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3월 23일 16:12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오티스 엘리베이터, 목적층 선행등록 시스템 업그레이드 출시

새로운 성능과 디자인으로 한층 향상된 '컴파스플러스' 선보여
기존 설치된 기종에 상관 없이 교체공사 시작 전 설치 이용 가능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7-02-16 15:47

오티스 엘리베이터(이하 오티스)는 엘리베이터 교체공사 프로젝트 시작 전 혹은 도중에 설치할 수 있는 컴파스플러스(CompassPlus) 목적층 선행등록 시스템을 새롭게 선보인다.

이제 건물주와 관리인들은 엘리베이터 교체공사가 끝나기 전에 오티스 컴파스플러스 시스템의 스마트함과 효율성을 경험할 수 있다.

업그레이드된 오티스 컴파스플러스는 승객 수송능력 향상은 물론이고 통합된 보안 기능, 사용자 맞춤형 컨템포러리 디자인을 제공한다.

오티스의 컴파스플러스 목적층 선행등록 시스템은 지금까지 55개 국 250개 여 곳의 도시에 설치됐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컴파스플러스는 엘리베이터 교체공사의 모든 단계에서 설치할 수 있고, 혁신적인 사용자 맞춤형 기술을 통해 오티스 브랜드가 아닌 다양한 엘리베이터 모델에도 적용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성능 개선 측면에서는 기존의 시스템보다 최대 50% 더 빨리 승객들을 목적층으로 이동시킬 수 있고, 건물 보안 시스템과도 원활하게 연동돼 각 층별 접근성을 높였다.

이와 함께 터치스크린과 터치패드도 한층 더 세련되고 직관적인 시스템을 담은 사용자 인터페이스로 새로워졌다. 새로운 컬러와 표시기(fixture) 옵션을 담은 사용자 인터페이스는 고객 니즈와 빌딩 디자인에 맞춰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하다.

아울러 목적층이 근접한 승객을 그룹으로 묶어 같은 엘리베이터를 배정해주는 ‘스마트그루핑(SmartGrouping™)’ 기술로 엘리베이터 정차 횟수를 최소화하고 승객이 가장 빨리 목적층에 도착할 수 있도록 안내한다.

또한 중복 정차를 최소화하고 엘리베이터 미 운행시에는 절전 모드로 전환하여 에너지 사용량 절감이 가능하다.

오티스는 오티스 플랜플러스(OtisPlan+) 시뮬레이션을 통해 빌딩 운영 개선을 위한 구체적인 시나리오까지도 제공한다.

오티스 조익서 사장은 "엘리베이터 교체공사 초기에 고객에게 최적화된 목적층 할당 솔루션이 필요하다는 것을 깨달았다”며, “실제 전세계 주요도시에서 업그레이드된 컴파스플러스 시스템을 교체공사 프로젝트의 첫 단계에 설치했고, 승객들이 직관적인 새로운 디자인에 더 빨리 적응하는 것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이어 "컴파스플러스를 통한 향상된 엘리베이터 성능으로 인해 승객들은 교체공사로 운행되지 않는 엘리베이터가 있다는 것 조차 인지하지 못했고 이로 인한 불편함도 느끼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