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4월 25일 16:15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대한전선, 지난해 영업이익 487억…"실질적인 턴어라운드"

동가 하락으로 매출 감소했지만, 영업이익과 순이익 매년 증가 추세
특히, 별도 기준으로 순이익 101억원 달성...8년만에 흑자전환 성공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7-02-22 16:29

대한전선이 구리가격 하락으로 지난해 매출은 감소했지만, 이익면에서는 성과를 내며 실질적인 턴어라운드를 달성했다.

대한전선은 연결재무제표 기준 지난해 연간 매출 1조 740억원, 영업이익 487억원, 당기순손실 159억원을 기록했다고 22일 공시했다.

전년도에 비해 매출은 1조 6887억원에서 18.6% 가량 하락했지만, 영업이익은 280억원에서 약 73.4% 크게 상승했으며, 순손실도 683억원에서 76% 이상 큰 폭으로 줄었다.

대한전선 별도재무제표상의 개선은 더욱 두드러진다. 매출은 1조 2,012억원으로 전년 1조 3,604억원 대비 약 11.7% 가량 줄었지만, 영업이익은 437억원으로 18.5%가 늘었고, 전년에 572억에 달하던 순손실은 101억의 순이익으로 돌아섰다.

지난 2008년 이후 무려 8년 만에 순이익을 거두며 흑자 전환에 성공한 것으로, 2015년 9월에 IMM PE에 인수 된 이후 1년 여만에 거둔 비약적인 성과다.

대한전선 매출 감소의 가장 주요한 원인은 전기동 가격의 하락으로 풀이된다.

2015년 평균 톤당 5500달러 수준이던 LME(런던상품거래소) 전기동 가격이 2016년 평균 4860달러로 약 12% 감소하면서 이 부분이 매출에 영향을 미친 것이다. 수익성이 낮은 제품군의 사업을 줄인 것도 매출 외형 축소의 요인이다.

하지만 이로 인해 수익성이 높은 제품으로 사업 포트폴리오가 재편되고, 더불어 지속적인 생산성 향상 및 원가 절감 활동을 펼치면서 영업이익은 향상되는 성과를 거뒀다.

더욱 의미가 있는 것은 2014년을 기점으로 영업이익이 매년 개선되고 있다는 점이다. 동가하락과 포트폴리오 재편으로 매출은 축소했지만, 연결과 별도 재무제표 상의 영업이익이 매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중동 시장의 위축 등 시장 상황이 좋지 않았던 점을 감안하면, 대한전선의 성장성을 기대해 볼 수 있는 대목이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IMM PE가 인수한 이후 전사가 한마음이 되어 재무적, 사업적, 조직적 쇄신을 적극적으로 시행했고, 모든 경영상황이 정상궤도에 들어설 수 있었다”고 말하며, “장기적 성장의 기반을 탄탄히 마련해 놓은 만큼, 이를 바탕으로 2017년에는 지속성장 경영에 매진해 매출과 이익의 고성장을 실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