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5월 23일 17:28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대우조선해양 '운명' 내주 판가름…청년고용대책 관심

채권단, 대우조선에 대한 추가 지원, 지원 규모 등 논의
신규 자금지원 결정시 금융당국의 '책임론' 논란 예상

구변경 기자 (bkkoo@ebn.co.kr)

등록 : 2017-03-18 20:05

▲ ⓒ연합뉴스
대우조선해양의 처리 방안이 다음주 결정된다. 이와 함께 청년고용대책도 관심을 끌 것으로 보인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채권단은 23일 대우조선 처리 방안을 발표한다. 채권단은 현재 대우조선에 대한 추가 지원을 할지, 추가 지원을 할 경우 지원 규모와 형식, 추가 지원 분담 방안 등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원 내용은 신규 자금지원과 출자전환 등 채무재조정이 거론된다. 지원 형식은 조건부 신규자금 지원(현상유지), 조건부 자율협약, 워크아웃, 법정관리, 프리패키지드 플랜 등이 거론되고 있다.

신규 자금지원이 결정되면 2015년 10월 4조2000억원을 투입하면서 "더 이상의 지원은 없다"고 공언했던 금융당국의 책임론과 '밑빠진 독에 물붓기' 논란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오는 22일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청년고용대책 점검 및 보완방안'을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청년층 고용률은 2015년 41.5%에서 지난해 42.3%로 상승했지만, 실업률도 9.2%에서 9.8%로 올라가 체감 실업률은 더 악화됐다는 게 시장의 중론이다.

정부는 청년 고용여건을 개선하고 저소득층·장기실업자 등 취업 취약 청년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는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한국은행은 오는 23일 금융통화위원회 거시 금융안정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한다.

이 회의는 기준금리를 논의·결정하는 금통위를 연간 12번에서 올해부터 8번으로 줄이는 대신 나머지 4번(3·6·9·12월)은 금융안정상황을 논의하고 점검하기로 한 후 처음 열리는 회의다.

최근 가계부채가 급증한 상황에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금리를 인상해 한계가구와 한계기업, 금융시스템 등 각 부문의 리스크 요인을 점검할 것으로 보인다.

금통위원들의 금융안정 상황 평가는 앞으로 통화정책 방향에 영향을 줘 회의에서 어떤 신호가 나올지 주목된다.

또 한은은 20일 '2월 생산자물가지수'를 발표한다. 22일에는 '2월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을 발표하고 24일에는 소비자심리의 추이를 보여주는 '3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를 공개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