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24일 07:46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철강업계, 트럼프발 '관세 폭탄'에 '촉각'…"통상 대응 강화"

29일 포스코 후판 반덤핑 최종판정…예비판정 보다 높아질 수도
유정용 강관도 다음달 결과 나와..."통상전략 적극 마련해야"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7-03-20 16:32

철강업계가 보호무역주의 기조를 내건 도널드 트럼프 정부 출범으로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달과 다음달 내 미국으로 수출하는 한국산 후판, 강관에 대한 반덤핑 관세율 판정이 내려지기 때문이다.

20일 철강업계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DOC)는 오는 29일 포스코가 한국에서 미국으로 수출하는 후판에 대한 반덤핑 관세 최종판정을 내린다.

후판은 두께 6mm 이상의 두꺼운 철판이다. 주로 선박에 적용된다. 한국의 후판 수출량은 지난해 약 149만t으로 이중 미국향은 13만2000t이다. 앞서 DOC는 지난해 11월 포스코에 6.82%의 반덤핑 예비판정을 내린바 있다.

포스코 측은 "한국에서 미국으로 직접 수출하는 물량은 크지 않다"는 입장이지만 예비판정 보다 높은 관세율이 나올 수 있어 자칫 열연강판 사례가 또 다시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DOC는 지난달 한국산 인동(Phosphor Copper)에 대해 8.43%의 반덤핑 관세 최종판정을 내렸다. 3.79%의 예비판정과 비교하면 2배 이상 차이 나는 수치다.

특히 포스코는 지난해 7월 DOC로부터 냉간압연강판에 대해 6.32%의 반덤핑 관세와 58.36%의 상계관세, 열연강판에 대해서는 3.89%의 반덤핑 관세와 57.04%의 상계관세를 부과 받았다. 두 철강재 모두 60%가 넘는 고관세율이다.

후판의 경우 반덤핑 최종판정 이후 오는 5월 15일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산업피해 최종판정을 내릴 예정이다. ITC가 미국 산업계의 피해를 입었다는 것을 인정하는 '긍정' 판정을 내리면 반덤핑 관세가 실제 부과된다.

이와 관련 권오준 포스코 회장은 지난 10일 기자간담회에서 "열연처럼 후판에도 60% 이상의 관세를 부과한다면 사실상 수출을 하지 말라는 얘기"라며 "즉시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으로 수출하는 한국산 유정용 강관에 대한 반덤핑 최종판정에도 업계는 예의주시하고 있다. 유정용 강관은 원유와 천연가스 시추 목적으로 사용되는 제품으로 한국은 미국에 가장 많은 유정용 강관을 수출한다.

지난해 유정용 강관 미국향 수출량은 42만2000t으로 전체 수출량 42만3000t 중 99%를 차지할 정도다.

DOC는 2014년 한국산 유정용 강관에 9.89~15.75% 반덤핑 관세를 부과했다. 이후 지난해 연례재심 반덤핑 예비판정에서는 관세율을 최대 9.83%포인트 인하해 주기로 했다.

다음달 최종판정에서도 이 같은 인하율이 유지될 경우 이미 납부한 관세액 중 관세율 차이만큼 환급받게 되지만 최근 보호무역주의가 강화되면서 결과를 속단할 수 없다는 게 업계 분위기다.

실제 피터 나바로 백악관 국가무역위원회(NTC) 위원장은 최근 DOC에 한국산 유정용 강관에 대한 덤핑 마진을 36%로 상향조정해달라고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에서는 미국은 물론 전세계적으로 보호무역주의가 강화되는 추세인 만큼 통상대응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지적한다. 권 회장은 "통상문제에 대한 내부 대비가 소홀했다"며 적극 대응하지 못한 점을 인정하기도 했다.

철강업계 관계자는 "부당한 수입규제 조치에 대해 제소를 해도 미국은 WTO 분쟁에서 절반가량을 차지해 대응하기란 쉽지 않다"며 "전방산업이 부진한 가운데 수출 확대를 위해서라도 통상전략 마련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