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5월 23일 17:28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노벨리스, 울산에 고베제강과 합작법인 설립

울산공장 지분 50% 고베제강에 매각…'울산알루미늄' 명명예정
압연생산 역량 최적화 및 아시아시장 공략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7-05-10 14:52

▲ 노벨리스 울산공장 전경.ⓒ노벨리스
알루미늄 압연업체 노벨리스는 일본 알루미늄 제조기업인 고베제강과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울산알루미늄주식회사(Ulsan Aluminum, Ltd.)로 명명예정인 합작법인은 노벨리스가 보유하고 있는 울산공장 소유지분 50%를 3억1500만달러에 고베제강에 매각함으로써 설립되게 된다.

노벨리스와 고베제강은 울산공장을 공동으로 소유하고 금속을 포함한 원자재 공급과 영업은 각 사가 별도로 운영한다. 이번 계약은 오는 9월 마무리될 예정이다.

노벨리스 관계자는 "아시아 전반에 증가하고 있는 압연 알루미늄 제품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자동차용과 전기전자 및 산업재를 포함한 특수제품용 시트생산에 집중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노벨리스는 운영 효율화와 공정개선도 도모할 예정이다. 이번 거래의 현금 수익금은 향후 노벨리스의 전략적 유연성 강화와 순부채 규모 감소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노벨리스의 사장 겸 최고경영자(CEO)인 스티브 피셔는 "아시아는 전략적 시장으로써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며 "이번 합작법인 설립을 통해 보다 효과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잠재적인 미래시장 기회에 투자할 수 있는 전략적 유연성을 향상시킬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노벨리스 울산공장은 아시아시장에 알루미늄 압연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최근 쓰리 스탠드 열간 압연설비 (Three-stand Hot Finishing Mill)와 연속 균열로(Pusher Furnace), 소둔로(Annealing Furnace)를 신설하는 등 주요 증설을 완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