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9월 21일 16:45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신제품·기술개발로 판매지원"

2017년 전세계 대리점 대회, 8년만에 한국서 개최
임직원 및 전세계 대리점 사장단 등 300명 참석

박용환 기자 (yhpark@ebn.co.kr)

등록 : 2017-05-11 17:24

▲ 행사에 참석해 발표하고 있는 현대자동차 고성능차 담당 알버트 비어만 부사장의 모습ⓒ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전세계 대리점 사장단들을 한국으로 초청해 글로벌 판매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전략 방안을 논의한다.

현대차는 10일부터 13일까지 4일간 서울 및 제주에서 '2017 전세계 대리점 대회'를 진행한다고 11일 밝혔다.

매 격년 단위로 실시하는 전세계 대리점 대회는 현대차 임직원과 세계 각지의 대리점 사장단이 한 자리에 모여 교류와 화합의 시간을 갖고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전략을 논의하는 자리로 올해 9회째를 맞이했다.

'지난 50년 그리고 미래 - 경이로운 동행'을 주제로 열린 이번 대리점 대회에는 정의선 부회장을 비롯, 임직원과 105개국 대리점 사장단 등 총 300여 명이 참석했다.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은 환영사에서 "급격하게 변화하는 대외 환경 속에서도 판매 확대를 위해 힘써주시는 여러분들의 노고에 감사한다"라며 "현대차는 고객의 다양한 수요를 고려한 새로운 제품과 빠른 환경 변화에 발맞춘 신기술 등을 통해 끊임없이 판매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변화와 혁신을 통해 함께 글로벌 자동차 시장을 이끌어 나가자"라고 덧붙였다.

현대차는 대회 첫째 날인 10일 서울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개회식을 열고 전세계적으로 어려운 시장 환경 속에서도 판매 확대를 이뤄낸 ‘2016년 우수 지역 대리젼을 시상했다.

이튿날에는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해 판매, 브랜드, 상품, 디자인 등 각 분야의 향후 전략적 방향성을 논의했다.

현대차는 글로벌 선도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방안으로 △경쟁력 있는 제품 출시를 통한 상품 라인업 강화 △고객 접점의 디지털 온라인화 구축 △감성적 가치 반영 판매 역량 강화 △커넥티드카 등 미래 기술에 대한 투자 강화 등을 강조하고 이에 대한 구체적인 추진 계획을 글로벌 대리점 사장단들과 논의했다.

먼저 △상품 라인업 강화 부분에 있어 올해 출시될 예정인 소형 SUV 코나(KONA)와 컴팩트 스포티 럭셔리 세단 G70와 같이 우수한 상품성에 고객의 감성 만족까지 제공할 신차는 물론 SUV 라인 강화 등을 통해 고객들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다양한 신차 라인업을 구축하기로 했다.

전세계 대리점 사장단은 11~12일 현대 모터스튜디오 투어를 통해 브랜드 전반에 대해 체험하는데 이어 제주도를 찾아 현대차의 대표 친환경차인 아이오닉을 시승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전세계적으로 현대차 판매 확대를 위해 힘쓰는 각지 대리점에 감사의 뜻을 전하고 미래 글로벌 판매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전략을 나누기 위해 자리를 마련했다"라며 "현대차와 전세계 대리점은 동반 성장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