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8월 23일 06:45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2020년 환경규제, LNG선·컨테이너선 '희비 교차'

규제 맞추기 위해선 내년 내 발주해야…정부도 LNG추진선 도입 지원
LNG수요 증가 전망에 LNG운반선도 기대…컨선은 운임상승에도 공급과잉 여전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7-05-18 16:48

▲ 현대삼호중공업이 소브콤플로트로부터 수주한 LNG추진 유조선 조감도.ⓒ현대중공업
"2020년 환경규제로 경쟁적인 선박이 나와야 한다. 내년 중반까지는 발주를 끝내야 한다"

지난 15일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히며 친환경 선박에 대한 발주 의지를 드러냈다. 이는 국제해사기구(IMO)가 선박에 대한 환경규제를 강화면서 친환경 선박 도입을 통한 경쟁력 강화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18일 해운 및 조선업계에 따르면 국제해사기구(IMO)가 2020년부터 선박유의 황산화물 함유기준을 강화(3.5%→0.5%)하기로 결정하면서 액화천연가스(LNG)추진선이 급부상하고 있다.

기존 선박 연료에는 품질이 낮은 벙커C유가 사용돼 왔다. 값은 싸지만 배기가스 배출량이 높아 환경오염을 일으키는 주범으로 꼽힌다.

이에 벙커C유와 연료비가 비슷하고 황산화물 배출량이 97% 가량 적은 LNG선 발주가 늘어날 것을 전망된다.

정부도 지난해 말 부터 LNG 추진단을 꾸려 LNG추진선 도입 지원에 나서고 있다. 정부는 우선 공공기관이 LNG추진선을 발주하는 형태로 시장을 키울 예정이다.

현대상선도 지난달 대우조선해양에 발주한 초대형원유운반선(VLCC) 5척도 LNG추진선으로 건조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해운업계가 환경규제로 LNG추진선 발주를 진행하고 노후선박 해체가 늘어나면 선박 수주가 늘어나 조선업계에도 호재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해운업계 관계자는 "2020년부터 적용되면 선사들은 적어도 2~3년 전에는 선박을 발주해야 한다"며 "내년부터 선사들의 친환경 선박 발주 움직임이 본격화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여기에 최근 새 정부가 화력발전소 가동 중단 등 미세먼지 감축 관련 조치를 내놓으면서 LNG 수요가 늘어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이럴 경우 LNG는 수입에 의존하기 때문에 LNG운반선 발주량이 늘어날 수 있다.

특히 한국가스공사는 국내 조선·해운 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LNG운반선 발주를 적극 추진 중이다.

최근 삼성중공업에 LNG운반선 2척을 발주했고 대한해운과 장기운송계약을 맺는 등 2015년부터 LNG운반선 발주를 진행하고 있다.

최영석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연구원은 "미국의 천연가스 생산량이 급증하면서 LNG운반선 건조 수요 증가와 친환경 정책 확산으로 LNG추진선 및 벙커링 선박 도입이 활성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공급과잉이 여전한 컨테이너선 환경은 어둡다. 세계 1위 선사인 머스크마저 당분간 신규 컨테이너선 발주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고 선박 인도마저도 미루고 있다. 그만큼 현재 컨테이너선이 과잉상태라는 것이다.

황산화물 배출 규제와 선박평형수처리장치 의무화 등 환경규제로 노후선박 폐선이 증가하고 있지만 공급과잉을 해소하기에는 아직 부족하다는 게 업계 중론이다.

이 관계자는 "컨테이너선 운임이 상승하는 등 공급과잉이 조금씩 해소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지만 지난해 인도되지 못한 선박과 2015년 발주된 선박이 올해 인도되기 시작하면 공급부담은 여전히 심각하다"며 "단기간에 대폭적인 수급개선을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