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6월 29일 14:05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美 수입규제 전방위 확산…민관 공조체계로 총력 대응

철강 이어 태양광 등 타 품목 겨냥 수입규제 조치 잇따라
정부, 이달 중 수입규제협의회 개최해 대응 대책 마련키로

서병곤 기자 (sbg1219@ebn.co.kr)

등록 : 2017-06-07 11:16

▲ 산업통상자원부ⓒEBN

[세종=서병곤 기자] 정부가 최근 수입산 태양광 셀·모듈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 조사개시 등 미국의 잇따른 수입규제 조치에 대해 민간과 함께 총력 대응키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7일 무역협회에서 전자·태양광·섬유 기업 및 각 협회 관계자들과 회의를 갖고 최근 미국 정부의 일련의 수입규제 조치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지난달 17일 미국 정부는 수입산 태양광 셀·모듈 세이프가드 조사를 개시한데 이어 세탁기 세이프가드 제소(5월 31일), 폴리에스터 단섬유 반덤핑 조사(6월 1일)에 착수했다.

그동안 수입산 철강제품에 대한 반덤핑 및 상계관세 조치에 집중됐던 미국의 수입규제 조치가 다양한 품목으로 확산되고 있는 것이다.

여기에 최근 신흥국에서 자국산업 보호를 위해 세이프가드 조치를 취할 가능성까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태양광 및 가전업계는 "미국이 2001년 이후 지난 15년간 세이프가드 조사를 개시한 사례가 없었지만, 트럼프 행정부의 보호무역기조 확대로 더 이상 조사 결과를 낙관할 수 없다"며 이에 적극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태양광업계는 미국의 세이프가드 조사 개시 직후 미국 현지 대리인 선임 등 대응체계를 신속히 구축했으며, 가전업계도 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와 공동 대응팀을 운영해 세탁기 세이프가드 조사개시 여부 등 현지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는 상태다.

섬유업계는 대미 수출에서 폴리에스테르 단섬유(3데니어 미만)가 차지하는 비중(0.8%)은 작으나), 다른 섬유제품으로 수입규제 확산 가능성 등에 대비하기 위한 방안 마련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이에 산업부는 초기단계부터 민관 공조체계를 구축하고 현지 공관, 업계와 함께 모니터링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와 함꼐 미국 주요인사들과 면담을 갖고 우리 업계의 우려사항을 전달하기로 했다.

또한, 이달 중 관계부처 및 업계와 함께 '수입규제협의회(통상차관보 주재)'를 개최해 대응전략을 마련하는 것은 물론, 중소·중견기업 대상 전문가 컨설팅, 수입규제 세미나 및 교육 등도 확대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