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7월 25일 17:14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광양제철소 직원 부인들 초복 맞아 보양식 전달

남편과 동료들에게 삼계탕 120인분 배식
10년 넘게 각종 보양식 만들어 전달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7-07-12 16:39

▲ 포스코 광양제철소 직원 부인들이 12일 초복을 맞아 직접 여름철 보양식을 만들어 제철소를 방문했다.ⓒ광양제철소
포스코 광양제철소 직원 부인들이 12일 초복을 맞아 직접 여름철 보양식을 만들어 제철소를 방문했다.

이날 삼계탕 120인분과 수박화채 200그릇, 샌드위치 200개 등을 준비한 제강부 직원 부인들은 공장 직원들과 외주파트너사 직원들에게 전달했다.

박정미 씨는 "고생하는 남편과 동료들을 위해 더운 여름에 힘내라는 의미로 시원한 화채를 준비했다"며 "무엇보다 건강이 최고인 만큼 일도 열심히 건강도 열심히 챙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제강부 및 외주파트너사 직원들은 "여름철 보양 음식과 부인들의 정성 가득한 마음 덕분에 피로와 더위를 이겨 낼 수 있게 됐다"고 화답했다.

광양제철소 제강부 부인들은 10년 넘게 각종 보양식을 직접 만들어 전달해오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