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1일 17:30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수원 노조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 일시 중단 대정부 투쟁"

전국 원전본부노조 대표자·새울원전 조합원 등 100여명 참가
이사회 결정 무효 소송이나 가저분 신청 낼 것

인터넷뉴스팀 기자 (clicknews@ebn.co.kr)

등록 : 2017-07-16 00:46

▲ 한수원 노조가 집회를 열고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에 반대하고 있다.ⓒ연합뉴스
한국수력원자력 노동조합은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 일시 중단과 관련해 대정부 투쟁에 나선다.

한수원 노조는 15일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 건설현장 앞 농성장에서 집회를 열고 "앞선 정부에서 원전이 필수라고 했던 한수원 이사진들이 정부가 바꼈다고 졸속으로 건설 중단을 결정한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서둘러 이사회 결정 무효 소송이나 가처분 신청을 낼 것"이라며 "탈원전 논의는 충분한 전력과 신재생에너지를 확보한 다음에 해도 늦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한수원 이사회의 일시 중단 결정 후 처음 열린 이날 집회에는 전국 원전본부의 노조 대표자와 신고리 5·6호기 담당 본부인 새울원전 조합원 등 100여명이 참가했다.

노조는 집회 후 대표자 50여명으로 구성된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를 열어 전국 단위 집회, 산업부 항의 투쟁 등 향후 대응 계획을 논의했다.

건설 중단을 반대해온 서생면 주민들도 조만간 회의를 열어 한수원 이사회 결정에 대한 법적 대응을 검토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