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9월 21일 16:45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LS전선, 싱가포르서 초고압 해저케이블 수주

싱가포르 전력청서 620억원 규모 턴키 PJT 수주
시공 노하우, 적극적 고객 대응 등으로 수주에 성공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7-07-17 08:28

▲ ⓒLS전선
LS전선은 최근 싱가포르 전력청으로부터 620억원 규모의 해저케이블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17일 밝혔다. 국내 업체가 동남아시아에 초고압 해저케이블을 수출하는 첫 사례다.

LS전선은 싱가포르 북부 뉴타운 우드랜즈와 말레이시아 남부 휴양도시 조호바루 사이의 바다 1.5km 구간을 해저케이블로 잇는다.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는 전력망을 서로 연계해 전력부하 및 고장 등을 대비하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는 1985년 프랑스 케이블 회사가 매설한 해저케이블이 30여년이 지나면서 일부 구간은 이미 단전되는 등 문제가 발생하고 있어 이를 대체하기 위한 것이다.

고객사에 시공문제와 납기 등에 대한 해결방법을 적극 제안한 것이 프로젝트를 수주하는 주된 요인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LS전선은 북유럽 해상풍력발전단지와 미국, 캐나다, 카타르 등에서 대규모 해저케이블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노하우를 쌓아왔다.

초고압 해저케이블은 전세계적으로 우리나라를 비롯해 유럽과 일본 등의 5개 회사 정도만 공급이 가능하다. 우리나라에서는 LS전선이 국내 유일의 해저케이블 전문 공장을 강원도 동해시에 보유하고 있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동남아는 도서지역을 연계하는 해저케이블 수요가 지속적으로 생겨나고 있다"며 "북미, 유럽, 중동에 이어 동남아에서도 유리한 위치를 차지하게 됐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