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24일 16:20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포스코, 신소재 적용 '경량 썰매'…장애인아이스하키 대표에 기부

고망간 방진강 등 적용…더 가볍고 견고한 썰매 개발
'평창 동계패럴림픽' 국가대표 선수단…훈련·실전경기에 사용

김지웅 기자 (jiwo6565@ebn.co.kr)

등록 : 2017-08-06 21:55

▲ 오인환 포스코 사장(뒷줄 오른쪽에서 6번째)이 윤강준 대한장애인아이스하키협회장과 장애인아이스하키 국가대표 선수단에 썰매를 전달하고 있다.ⓒ포스코

포스코가 국가대표 장애인아이스하키 선수단이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대회'에서 사용할 최초의 한국형 썰매를 제작해 기부했다.

포스코는 지난 5일 성남시 탄천종합운동장 빙상장에서 열린 '2017 포스코배 전국장애인아이스하키대회 A-pool'개회식에서 대한장애인아이스하키협회에 자체 제작한 썰매를 전달했다.

장애인아이스하키대회는 1부리그 성격의 A-pool, 2부리그 성격의 B-pool로 운영되고 있다. 포스코배 B-pool 대회는 지난 7월 29일, 30일 양일간 전라남도 광양 부영빙상장에서 진행됐다.

이번에 기증한 썰매는 포스코의 신소재인 고망간 방진강(진동이 건물 등 구조물에 전달되는 것을 막는 제품), 고강도 마그네슘 합금, 스테인리스강 등을 적용해 포스코와 썰매 설계·제작업체인 매시브블레이드가 공동 개발한 최초의 한국형 모델이다.

포스코는 경량화와 고강도화를 위한 소재 선정부터 성형 및 용접을, 매시브블레이드는 부품 설계 및 조립을 담당했다.

이날 기증식에서는 먼저 제작된 썰매 1대를 전달했으며 나머지 썰매는 8월 중 국가대표 선수들에게 전달돼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대회'를 위한 훈련과 실전 경기에 사용될 예정이다.

포스코가 제작한 썰매는 기존 해외에서 수입해 사용하던 썰매보다 34% 가볍고 충격흡수도 뛰어나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평가된다.

오인환 포스코 사장은 기증식에서 "포스코는 장애인 스포츠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이끌어 내고 장애인아이스하키의 국내 저변 확대를 위해 후원하고 있다"며 "우리 선수단은 열악한 환경에도 불구하고 지난 4월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동메달을 따며 세계정상급 실력을 보여주고 있다. 포스코는 앞으로 선수단 여러분의 위대한 도전에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스코는 지난해 대한장애인아이스하키협회와 후원 협약을 맺고 '포스코배 전국장애인아이스하키대회'개최 및 썰매 제작 지원 등 장애인아이스하키의 활성화를 위한 후원을 지속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