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24일 16:20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기아차 깊은 '한숨'… “노조파업에 통상임금까지”

상반기 사드충격 따른 실적부진 만회 시급한 상황
하반기 곳곳에 대내외 변수, 글로벌 위상 위태로워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등록 : 2017-08-09 12:13

▲ 서울 양재동 소재 현대·기아차 사옥.ⓒ현대자동차
갈 길 바쁜 현대·기아자동차가 노동조합 파업 악재까지 겹치면서 깊은 한숨을 쉬고 있다. 상반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배치에 따른 중국 판매 부진으로 판매량과 수익이 모두 악화된 가운데 하반기 파업으로 생산차질까지 겹칠 경우 글로벌 위상마저 위태로운 지경이다.

9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기아차 노조는 지난 8일 쟁의대책위원회에서 오는 20일까지는 파업을 자제하되 21일 다시 쟁대위를 열어 파업일정 등을 논의키로 했다.

실적부진이 본격화된 상황에 파업은 여론의 비판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현대차 노조가 이미 부분파업을 실시키로 결정한 만큼 관례상 같은 절차를 밟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앞서 현대차 노조는 사측과의 임금·단체협상에서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오는 10일과 14일 각각 2시간씩 부분 파업에 돌입하기로 결정했다.

기아차 노조의 기본급 15만4883원 인상 및 성과급으로 지난해 영업이익의 30% 지급, 해고자 복직과 고소·고발 철회로 이뤄진 임단협 요구안도 회사가 수용할 수 있는 상황이 못된다.

더욱이 오는 9월에는 현대·기아차 노조 모두 집행부 선거기간에 돌입한다. 이 기간에는 임단협도 중지되기 때문에 교착상태가 지속된다는 의미다. 기아차 노조가 이달 말 파업을 결정할 경우 공장가동 중단 장기화에 따라 양사의 생산차질액은 눈덩이처럼 불어날 수 있다.

현대차 한곳만 해도 지난해 20여차례의 노조 파업에 따른 공장 가동중지로 3조1000여억원의 손실을 냈다.

기아차 통상임금 소송 문제도 또 다른 화약고다. 서울중앙지법은 이달 말쯤 기아차 노사간 통상임금 관련 선고공판을 연다.

앞서 기아차 생산직 근로자들은 지난 2011년 연 700%에 이르는 정기상여금을 비롯한 각종 수당을 통상임금에 포함해 달라며 사측에 7220억원을 청구하는 소송을 냈다.

법원이 노조의 손을 들어줄 경우 기아차는 실적에 큰 영향을 받게 된다. 노동계에 따르면 기아차가 부담해야 할 액수는 최소 1조원에서 3조원까지 이를 수 있다.

법원이 사측 손을 들어준다 해도 생산차질이 장기화 되는 빌미를 제공할 수 있다. 상여금 통상임금 포함은 기아차 노조 임단협 요구안이기도 하다.

따라서 실적 만회가 시급한 현대·기아차로서는 하반기도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양사는 사드충격 등으로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글로벌 판매량 406만7910대에 그쳤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7.97% 줄어든 수치다. 상반기 영업이익도 현대차는 전년동기보다 16.4%, 기아차는 44% 급감했다.

당초 5위였던 현대·기아차의 글로벌 판매 순위는 포드에 밀려 6위로 내려앉았다. 사드 여파 및 연말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 등을 감안하면 올해 글로벌 판매목표인 825만대 달성도 사실상 어렵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내수·해외판매 모두 악재 밖에 없는 게 사실”이라며 “코나 및 스토닉 등의 마케팅을 통한 신차효과 극대화로 부담을 덜 수 있겠지만 현재 대내외 변수 모두 불가항력적인 정치적 성격을 띄고 있다는 점에서 실적 개선에 큰 도움은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