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22일 10:48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SK에너지, 미국산 원유 도입 결정…"도입선 다변화 지속 추진"

美 정부 원유 수출 금지조치 해제 이후 국내 정유사 중 3번째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등록 : 2017-08-09 12:15

▲ 사진제공=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의 석유사업 자회사인 SK에너지가 미국산 원유를 도입한다.

9일 SK에 따르면 SK에너지의 미국산 원유 도입 결정은 미국 정부의 원유 수출 금지조치 해제 이후 국내 정유사 중 3번째다.

SK 관계자는 "미국 정부의 원유 수출 금지조치 해제 이전에도 SK이노베이션과 GS칼텍스는 미국산 컨덴세이트를 도입한 바 있으나, '미국산 원유 도입'을 공식 표명한 것은 이번이 첫 사례"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앞으로 원유도입 경쟁력 제고를 위해 도입선 다변화 등 다양한 노력을 추진할 것"이라며 "올해 초 10년만에 러시아 원유를 도입했고 최근 카자흐스탄 원유를 도입하는 등 경제성 있는 사업구조 구축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SK에너지의 미국산 원유 도입은 지난 달 계약을 마치고 이달 중 미국과 멕시코에서 선적해 오는 10월 중 국내에 하역될 예정이다. 초기 도입 물량은 우선 WTI(서부텍사스산원유) 100만 배럴 규모다.

SK이노베이션은 원유도입 경쟁력 제고를 위해 도입선 다변화를 지속 추진해 왔다. 이번 미국산 원유 도입의 경우 한미 FTA 협정세율 (0%) 및 한국 정부의 원유도입선 다변화 정책에 부응하는 측면도 있다. 아울러 멕시코산 원유 Co-loading을 통한 운임절감을 통해 경쟁력 있는 도입이 가능했다는 설명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