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4일 01:29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제철 5억원대 고압케이블 훔친 협력업체 직원 검거

협력사 직원 3명 구속영장 신청
총 8km 케이블 팔어 1억9000만원 챙겨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7-10-18 10:24

▲ 현대제철 당진제철소.ⓒ현대제철
현대제철 당진제철소에서 5억원 상당의 고압 케이블을 훔친 협력업체 직원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충남 당진경찰서는 17일 특수절도 혐의로 현대제철 협력업체 직원 A(35)씨 등 4명을 붙잡아 이 가운데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현대제철 협력업체 소속 직원인 A씨 등은 지난해 6월부터 지난 7월까지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공중구조물에 설치된 예비용 고압케이블을 2~3m 길이로 잘라 수십여 차례에 걸쳐 8㎞(5억원 상당) 길이의 케이블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공장의 울타리를 뜯어 밖으로 나가는 통로로 사용했고 훔친 케이블은 고물상 등에 팔아넘겨 1억9000만원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A씨 일당에게 케이블을 사들여 피복을 보관하고 있던 고물상 업주가 장물취득 혐의로 구속된 바 있다.

경찰은 A씨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