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4일 01:29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광물자원公, 석회석 수급 개선 위한 '파트너 간담회' 개최

석회석 수급문제 해결 위해 광물공사 적극 지원 예고

권영석 기자 (yskwon@ebn.co.kr)

등록 : 2017-10-25 18:51

▲ 한국광물자원공사 김영민 사장(사진 왼쪽 세번째)과 국내 광업계 대표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광물자원공사

국내 제철용 석회석 시장 수급 강화를 위해 기업과 공공기관이 손을 맞잡는다.

한국광물자원공사는 25일 오전 원주 본사 회의실에서 제철용 석회석 시장 원활한 수급을 위한 '자원업계 파트너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석회석의 합리적 개발과 수급 개선을 위해 수요자인 제철제강사와 공급자인 광산간 상생협력 방안을 논의하고자 광물공사에서 추진했다.

간담회에는 제도적 지원을 위해 강원도청 양민석 경제진흥국장과 광물자원공사 김영민 사장, 광업협회 김영범 회장, 쌍용양회공업, 대성MDI, 성신, 신동, 용정광업, 우룡, 지엠씨, 청림실업, 충무화학, 태령산업 등 국내 석회석 업계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국내 석회석 시장에서 제철용 판매량은 전체 수요의 약 17%다. 이를 공급하는 국내 광산들은 최근 고품위 석회석 고갈과 갱도 심부화 및 신규 광산개발 어려움으로 안정적 공급에 차질을 빚어왔다.

김영민 광물공사 사장은 "국내 석회석 시장이 최근 고품위 석회석 고갈, 갱도심부화, 안전문제 등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이는 중장기적으로 수급차질을 의미하는 것"이라며 "석회석 수급문제 해결을 위해 처음으로 대기업과 중소업체들이 손을 맞잡았다는 것에 의의를 두고 자원 생태계의 선순환을 이뤄지도록 공사에서도 지원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