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5월 23일 09:3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LS그룹, 투명경영 가속화…가온전선·예스코 지주사 체제

지주사 밖 사업 연관성 높은 유일 계열사 가온전선 편입
예스코도 물적분할 통해 4월부터 지주사 체제 출범 예정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8-01-29 16:52

▲ 구자열 LS 회장(왼쪽)과 구자은 LS엠트론 부회장이 지난 12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 2018에 참관해 기아자동차의 스마트 터치 에어벤트 기술을 체험하고 있다.ⓒLS
LS그룹이 지주회사 체제를 강화하며 경영투명성을 높이고 있다.

29일 LS그룹에 따르면 LS그룹 계열사인 LS전선은 가온전선을 자회사로 편입할 계획이다.

기존 개인 대주주들이 갖고 있던 가온전선 지분 37.62% 중 31.59%를 LS전선이 사들여 ㈜LS-LS전선-가온전선의 지주회사 체제로 재편시킨다는 것이다.

LS 관계자는 "이번 사업 재편을 계기로 2008년 지주사 출범 이후 그룹 내 사업 연관성이 높으면서도 지주회사 밖에 있던 유일한 계열사인 가온전선까지도 모두 지주사 내로 편입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대주주들은 지주사 지분만 보유함으로써 지주회사 체제를 더욱 강화하고 경영투명성을 한층 제고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LS그룹 내 도시가스 사업을 영위하는 예스코 역시 지난 15일 도시가스 부문을 물적분할해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예스코는 오는 3월 주주총회 승인을 통해 4월부터 존속법인이자 지주회사인 예스코홀딩스(가칭) 아래 신설법인 예스코(가칭)를 둬 기존 사업을 유지한다.

또 분할 전 예스코의 자회사였던 예스코서비스, 대한가스기기, 예스코이에스, 한성, 한성피씨건설, 한성플랜지, 우성지앤티 등을 지주회사 내로 편입할 계획이다.

LS의 이 같은 결정은 지배구조를 단순화하고 투명성을 높이라는 시장과 사회의 요구에 부응하는 차원에서 이뤄졌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LS는 2008년 7월 기존 LS전선을 존속법인 지주회사 ㈜LS와 신설법인 사업 자회사 LS전선와 LS엠트론으로 각각 분할하며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했다.

2011년에는 개인 대주주가 보유하고 있던 파운텍과 LS글로벌의 지분도 LS전선과 지주회사에 각각 매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