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8월 21일 07:58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포스코, 설 앞두고 거래기업 대금 조기집행

주2회 지급하던 것을 오는 2월 8일부터 14일까지 매일 지급
외주파트너사 외주작업비는 중간정산해 19일 앞당겨 지급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8-01-31 11:50

포스코가 다가오는 설을 맞아 거래기업에 대금을 앞당겨 지급한다.

포스코는 일반 자재 및 원료 공급사, 공사 참여기업 등 거래기업에게 매주 화요일과 금요일 두 차례 결제해오던 금액을 설을 앞두고 2월 8일부터 14일까지 5일간 매일 지급해 거래 기업이 원활하게 자금을 운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더불어 월 단위로 정산하는 외주파트너사의 외주작업비도 2월 7일까지의 실적을 기준으로 2월 14일까지 지급한다. 원래대로라면 3월 2일 지급할 예정인 자금을 중간정산 개념으로 19일 먼저 지급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조기집행액은 총 1220억원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포스코는 지난 2004년부터 중소기업에 대한 납품대금 전액을 현금으로 지급해오고 있으며, 매년 설과 추석 등 명절에 앞서 거래기업의 자금난을 해소하고자 자금을 조기 지급해왔다.

특히 특히 지난 11월 부터는 중견기업에도 대금 결제 시에도 전액 현금으로 지급함으로써 현금결재의 혜택이 2·3차 거래사까지 확산될 수 있도록 상생협력을 실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