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5월 22일 20:39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4기 '나눔로또 컨소시엄' 출범..."10년 노하우로 선진시스템 구축"

㈜동양 운영자로 주주 대부분 잔류 'IT·보안' 강화
카카오페이 합류…모바일 서비스 획기적 개선예고
유진그룹 "10년 경험에 선진복권시스템 구축할 것"

김지웅 기자 (jiwo6565@ebn.co.kr)

등록 : 2018-02-12 09:26

▲ ⓒ유진그룹

차기 복권사업자 선정을 위한 '나눔로또 컨소시엄'이 주요사업자 구성을 확정 짓고 본격적인 입찰준비에 나선다.

나눔로또는 지난 8일 동양, KCC정보통신, NH농협은행, 카카오페이, 윈스, 인트라롯, 삼성출판사, 글로스퍼 등과 차기 복권수탁사업자 선정을 위한 컨소시엄을 구성했다고 12일 밝혔다.

◆기존 주주 대부분 잔류… 최대주주는 ㈜동양으로

이번 나눔로또 컨소시엄의 최대주주이자 운영사업자는 ㈜동양이 맡는다. 대주주인 유진기업은 진행 중인 해외 복권사업의 마무리를 위해 소액주주로 남는다. 재무구조가 탄탄한 ㈜동양이 최대주주가 돼 복권사업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한일합섬을 자회사로 두고 건자재, 건설, 플랜트 사업을 벌이는 ㈜동양은 안정적 매출과 수익, 낮은 부채비율을 유지하는 건실한 회사다. 그동안 유휴자금을 이용한 사업포트폴리오 다각화를 고민해 왔다.

기존 나눔로또 컨소시엄도 대부분 잔류했다. 현재 로또복권과 인쇄복권의 지급은행인 NH농협은행이 자금대행과 당첨금 지급업무를 맡는 주주사로 계속 참여해 컨소시엄에 힘을 보탠다. NH농협은행은 2007년부터 나눔로또 컨소시엄에 참여해 왔으며 순수 국내 자본 은행으로서 전국 최대 지점망을 보유하고 있어 국내 어디서나 당첨금을 쉽게 수령할 수 있는 서비스 체계를 갖추고 있다.

이밖에 2·3기 사업기간 동안 통합복권의 백업시스템을 책임지며 운영자문 역할을 수행해 온 복권전문 글로벌 기업인 인트라롯과 삼성출판사도 컨소시엄에 잔류하기로 결정해 더욱 안정된 사업운영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페이 합류…모바일서비스 획기적인 개선예고

이번 나눔로또 컨소시엄에는 카카오페이가 합류한 것이 특징이다. 카카오톡을 통해서 송금, 청구서, 인증, 멤버십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생활 금융 플랫폼으로 성장한 카카오페이가 나눔로또 컨소시엄에 합류함에 따라 복권에 대한 구매 접근성이 높아지고 간편한 인증을 통한 소비자서비스가 획기적으로 개선될 전망이다.

특히 2100만명의 고객을 보유한 카카오페이를 통해 모바일 환경에 익숙한 젊은 고객층에게도 건전한 복권문화를 확산시키는 계기를 만들겠다는 전략이다.

◆로또복권 인터넷 판매 앞두고 IT·보안부문 강화

이번 컨소시엄의 시스템 운영사업자로는 글로벌 ICT전문기업 KCC정보통신이 참여한다. KCC정보통신은 1967년에 설립된 국내 최초의 IT서비스기업이다.

차기 복권사업자는 올해 12월까지 로또(온라인복권) 인터넷 판매를 준비해야 하기 때문에 무엇보다 고객 정보 및 관련 서비스 이용 내역에 대한 보안 강화가 중요하다. 국내 최고 정보보안 전문기업인 윈스와 블록체인 국내 1위 기업인 글로스퍼도 주주로 합류했다.

네트워크보안 분야 최고의 기술력을 인정받는 윈스는 지난해 말 퓨처시스템의 차세대 방화벽 사업을 인수한 통합 보안플랫폼 사업자다. 한 단계 앞선 보안 및 위변조 방지 기술 적용이 예상된다.

나눔로또 컨소시엄 관계자는 "첫 인터넷 판매를 준비해야 하는 차기 사업자에게는 모바일·인터넷 환경의 서비스 제공능력과 더불어 보안에 대한 체계적인 준비가 중요하다"며 "3기 사업자 선정 후 첫 국산화 시스템을 안정화 시켰던 노하우와 10년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카카오페이의 생활금융서비스와 최고의 보안플랫폼, 새로운 블록체인 기술 등 다양한 복권IT 기술을 접목시킨 수준 높은 선진복권시스템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복권위원회는 오는 27일 오전 10시 입찰마감 이후 입찰 참여 기업의 제안서 평가를 거쳐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한 뒤 3월 말 최종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4기 복권수탁사업자로 선정되면 2018년 12월 2일부터 2023년 12월 31일까지 5년간 로또·연금·즉석·전자복권의 발행·판매관리를 맡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