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6월 19일 08:45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구자열 LS그룹 회장, 한국발명진흥회 회장 연임

창의적인 발명인재 적극 육성
구 회장, 특허 및 신기술 관심 많아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8-02-23 09:01

▲ 지난해 9월 안양 LS타워에서 LS그룹 연구개발 성과공유회인 'T-Fair'에 참석한 구자열 회장이 격려사를 하고 있다.ⓒLS그룹
구자열 LS그룹 회장이 한국발명진흥회 회장에 연임됐다.

구 회장은 지난 22일 개최된 한국발명진흥회 이사회에서 제18대 회장으로 연임된 후 "창의적인 발명인재를 육성하고 지식재산을 가진 혁신기업들이 우리경제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구 회장은 전국경제인연합회 과학기술위원장과 국가과학기술위원회 민간위원으로 활동하면서 특허와 신기술에 많은 관심을 보여왔다.

2014년부터는 제17대 한국발명진흥회 회장직을 역임했다. 또 2015년 12월부터 대통령 소속 국가지식재산정책 심의기구인 국가지식재산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한국발명진흥회는 발명진흥법에 따라 1973년 설립된 특허청 산하 공공기관이다. 비상근 명예직 회장의 임기는 3년이다.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이 제2~6대(1979~1988년) 회장을, 이구택 전 포스코 회장이 13대 회장을 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