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4일 09:35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미포, 고망간강 적용 LNG추진 벌크선 성공적 인도

LNG 연료공급시스템(FGSS) 등 LNG관련기술 적용 선박
포스코 '고망간강' LNG추진선 LNG연료탱크에 적용

김지웅 기자 (jiwo6565@ebn.co.kr)

등록 : 2018-02-28 13:46

▲ 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한 LNG 이중연료 추진엔진과 연료공급시스템(FGSS) 적용된 5만DWT급 벌크선 '그린 아이리스(Green Iris)'호 전경.ⓒ현대미포

현대미포조선이 강화되는 환경규제에 맞춰 LNG연료를 사용할 수 있는 이중연료(Dual Fuel)추진엔진이 장착된 선박을 성공적으로 인도했다. 포스코의 고망간강이 적용된 이 선박은 포스코가 사용하는 석회석을 광양제철소까지 운반하는데 투입된다.

현대미포조선은 LNG 이중연료 추진엔진과 연료공급시스템(FGSS)이 적용된 5만DWT급 벌크선 '그린 아이리스(Green Iris)'호를 선주사인 일신로지스틱스에 인도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선박은 기존 벙커유와 오염물질 배출이 거의 없는 LNG를 함께 사용할 수 있는 이중연료 추진 엔진이 탑재돼 유해가스 배출을 줄이고 운항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특히 민감한 LNG를 고압 또는 저압으로 기화시켜 선박의 메인 엔진이나 발전기 등에 공급하는 장치인 연료공급시스템(FGSS)이 적용됐다. 국내에서는 최초로 건조돼 본격 상업운항에 나섰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가진다.

이와 더불어 현대미포조선은 황산화물(SOx).질소산화물(NOx) 등 선박의 배기가스에 대한 환경규제가 강화되고 있는 상황에 맞춰 이중연료 추진선박 시장에서 다양한 건조실적을 쌓아가며 경쟁력을 높여가고 있다.

지난 2016년 세계 최초로 메탄올 이중연료 추진 석유화학제품운반선(PC선)을 선주사인 노르웨이 웨스트팔-라르센(Westfal-Larsen)와 스웨덴 마린베스트(Marinvest)에 각각 2척을 순차적으로 인도하며 친환경 선박 건조 전문 조선사로서의 입지를 다졌다.

현대미포조선은 현재 건조 중인 7500㎥급 LNG벙커링선을 비롯해 모두 5척의 선박에도 LNG, 메탄올 등의 이중연료 추진엔진을 장착할 계획이다.

현대미포 관계자는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등 선박의 배기가스에 대한 환경규제가 점차 강화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에 발맞춰 이중연료 추진선박 건조 시장에서도 다양한 실적을 쌓아가며 경쟁력을 높여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그린아이리스'호는 포스코가 자체 개발한 '고망간강' 재질의 LNG 연료탱크를 세계 최초로 탑재됐다.

포스코의 고망간강은 망간 함유량에 따라 내마모성, 비자성(자성이 없는 성질), 고강도·고성형성, 극저온인성(극저온에서 강재가 깨지지 않는 성질) 등 다양한 성질을 강화할 수 있는 철강제품이다.

선박 연료탱크에 사용된 고망간강은 20% 내외의 망간이 첨가돼 영하 196도의 온도에서도 견딜 수 있어 LNG의 저장 및 이송에 적합하다. 또 기존 탱크 제작에 사용되던 니켈강, 알루미늄 합금 등의 소재 대비 용접성이 우수하고 가격경쟁력이 뛰어나다는 평을 받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