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4일 12:0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산업부, '미국 철강관세'에 한국 제외 요청

백운규 장관, 미국 상무장관 앞 서한 전달
아웃리치 위해 6~9일 2차 방미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8-03-06 11:30

▲ ⓒ포스코
정부가 미국의 철강관세 조치에 대해 한국산 제외를 공식 요청했다.

6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백운규 장관은 지난 5일 윌버 로스(Wilbur Ross) 상무장관에게 서한을 전달해 철강 232조 조치에서 한국을 제외할 것을 요청했다.

또 양국관계 발전을 위해 당면한 통상현안을 조속히 해결하고 미래지향적 협력관계로 나아갈 것을 제안했다.

산업부는 서한 전달에 이어 6~9일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 재차 방미를 통해 한국산 제외를 강력하게 요청할 계획이다.

지난 주 1차 방미에서는 게리 콘(Gary Cohn)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의장, 로스 상무장관 등 미국 행정부 주요인사와 상·하원의원, 주 정부 및 미국 제조업·농축산업계 등을 대상으로 아웃리치를 집중 전개했다.

김 본부장은 △한국산 철강이 미국 철강산업에 위협이 되지 않고 △현지 투자를 통해 미국 경제에 기여하고 있으며 △글로벌 공급과잉 해소 노력도 기울이고 있음을 강조했다.

실제 대미 철강수출은 2014년 497만t에서 지난해 340만t으로 줄었고 같은 기간 한국산 철강재의 미국시장 점유율도 4.6%에서 3.5%로 감소했다.

미국 측이 제기하고 있는 중국산 철강재 환적 문제에 대해서도 통계에 기반해 사실이 아님을 설명했다. 대미 수출품목 중 중국산 소재 사용비중은 2.4%에 불과하다.

이번 2차 방미에서는 로버트 라이트하이저(Robert Lighthizer) USTR 대표 등 미국 행정부 인사, 오린 해치(Orin Hatch) 상원 재무위원장 등 주요 상·하원 의원들을 만나 우리 측 입장을 전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