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4일 09:35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철강 관세폭탄] 일본, 관세부과 대상 포함에 당혹…"제외 설득"

일본 관세부과 대상에서 제외 요구할 듯
"자유무역체제 흔들릴 우려"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8-03-09 08:51

▲ ⓒ포스코
일본 정부는 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국을 포함한 철강 등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는 문서에 서명한데 대해 당혹해 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자국을 '미국과 100% 함께하는 우방'으로 생각했음에도 캐나다, 멕시코와 달리 부과 제외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점에서 충격이 더욱 커 보인다.

일본은 트럼프 대통령의 수입 철강에 대한 25% 관세 부과 결정에 앞서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경제산업상은 "동맹국인 일본의 철강·알루미늄 수입이 미국 안보에 전혀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밝히는 등 우려를 표시했다.

그는 지난 3일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과 통화를 하고 미국이 고율 관세 부과 대상에 일본을 포함하려는데 대해 "강한 우려"를 전달했다.

일본 정부는 트럼프 대통령이 우호적인 국가에 대해서는 유연한 자세를 견지하고 있다고 보고 "내용을 정밀 검토한 후 미국측에 대해 일본을 고율 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하도록 요구할 것"이라는 쪽으로 입장을 정리했다.

또 이번 조치의 대상국가들이 곧바로 보복조치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일본 정부는 이 경우 자유무역체제가 흔들리면서 세계 경제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는 점도 우려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는 유럽연합(EU) 등과 공동 대응방안을 협의하는 한편 EU를 포함한 각국에 세계무역기구(WTO)의 규정에 따른 신중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점도 강조해 나갈 것이라고 NHK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