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1일 17:16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포스코 주총] 권오준 회장 "철강 '월드탑' 지위 더욱 견고히"

포스코, 50기 정기주주총회 개최
권 회장 "창립 50주년 맞아 새롭게 도약하는 한 해 될 것"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8-03-09 09:36

▲ 권오준 포스코 회장.ⓒ포스코
권오준 포스코 회장은 9일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제50기 정기주주총회에서 "철강 월드탑 지위를 더욱 견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권 회장은 "스마트팩토리 등 친환경·고효율 철강제철소와 월드프리미엄 제품 개발, 솔루션마케팅 강화를 통해 수익성 개선 및 내수 입지를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해 포스코는 3년 만에 연결 매출액 60조원으로 복귀했고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하는 고무적인 실적을 거뒀다"며 "고부가가치 철강제품 확대와 해외 철강기업 흑자전환 등 철강부문 실적개선을 비롯해 건설, 에너지사업 등 전부문의 영업성과 때문"이라고 말했다.

다만 권 회장은 "철강 수요산업인 자동차, 건설, 조선 등에서 많은 어려움이 예상된다"며 "세계 경제 성장세 위축과 통상마찰 등 불확실성 요인도 잠재돼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포스코는 올해 창립 50주년을 맞아 새롭게 도약하는 한해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고수익 핵심사업 재편, 그룹사 간 융복합 사업을 창출해 사업별 핵심역량을 글로벌 수준으로 올리겠다"며 "리튬, 2차전지의 지속적인 제조기술 개발과 원료확보를 통해 국내외 생산기반을 확충해 나가는 등 미래성장을 위한 신사업을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주총 개회선언에 앞서 한 소액주주는 "일부 주주들이 주총장에 들어오는 과정에서 회사 제재로 상당한 시간이 걸렸다. 언론 출입도 통제하고 있다"며 이를 풀어달라고 요청했다

또 "소액주주들의 충분한 질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발언기회와 성실한 답변을 해달라"고 했다.

이에 권 회장은 "주총이 원만하고 활발한 토의가 진행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