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6월 22일 17:44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GM, '투자 이메일' 보내…정부 "실사부터"

27억달러 차입금 출자전환·신차배정·경영실사 협조 제안
정부·산은 "방한 당시 발언 같은 내용 반복…실사 후 판단"

박용환 기자 (yhpark@ebn.co.kr)

등록 : 2018-03-12 08:53

▲ 한국지엠 군산공장의 모습.ⓒ[사진제공=데일리안포토]

제너럴모터스(GM) 측이 한국GM 정상화 방안의 윤곽을 담은 이메일을 최근 정부에 보내 출자 전환과 신규 투자, 신차 배정 등의 내용을 전했다.

정부와 산업은행은 GM의 메일이 기존 주장과 달라지지 않은 내용인데다 경영정상화 방안을 논의할 시점이 아닌 점을 들어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고 있다. GM 측이 진정성을 보이고 싶다면 일단 실사에 응하라는 입장이다.

11일 정부 당국과 산업은행에 따르면 배리 엥글 GM 본사 해외사업부문 사장은 이번 방한에 앞서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에게 이메일을 보내 한국GM 경영정상화 방안의 윤곽을 설명했다.

이메일에는 △27억달러(약 2조9000억원) 규모의 차입금 전액에 대한 GM의 출자전환 △2개 차종 글로벌 신차 배정 △신차 생산 배정에 따른 최신 기술 도입과 신규 설비 투자 28억달러 △한국GM이 보유한 디자인, 차량개발 및 연구개발 역량을 미래 신제품과 기술에 활용·국내 연구개발 역량의 전문성 유지 △구조조정 비용 중 상당 부분 지불 △외국인파견임직원(ISP) 감축 및 리더십 구조 간소화 방안 △한국GM 경영실사에 원활한 협조 등 7가지 투자 제안이 담겨 있다.

문제는 엥글 사장이 카젬 사장에게 보낸 이메일을 기획재정부와 산업통상자원부 등 정부부처와 산은에도 참조 형태로 동보한 부분이다.

메일에 담긴 내용 또한 엥글 사장이 지난번 방한 등 과정에서 이미 밝힌 내용을 형식만 바꿔 담았을 뿐 새로운 내용이 없다고 지적된다.

앞서 엥글 사장은 지난달 22일 기재부와 산업부 관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이른 시일 내에 공식적인 채널을 통해 경영정상화 방안을 제출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이달 8일 기재부·산업부·금융위 실무자들과 면담에선 한국 투자 계획을 제출하겠다고 공언했다.

정부는 한국GM에 대한 실사를 완료한 후 GM의 경영정상화 방안을 토대로 한국GM 회생 방안을 논의하겠다는 입장을 수차례 천명한 바 있다. 아직 실사는 시작도 못했고 공식적인 경영정상화 방안은 제출되지 않은 상황이다.

정부와 산은은 이런 상황에서 GM 측이 구체적인 방안이 포함되지도 않은 경영정상화 방안의 윤곽을 정부에 재차 전달하고 이런 내용이 대외적으로 흘러나오는 데 대해 이해하기 어렵다는 반응이다.

이 때문에 업계에서는 GM의 이메일이 한국GM에 대한 조속한 실사를 위한 분위기 조성 목적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GM이 경영정상화에 의지를 가지고 있는데 정부와 산은이 협상에 강경하게 임하고 있으니 절충점을 찾아달라는 의미라는 분석이다.

실제로 엥글 사장은 8일 정부 관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산은이 실사 협의에 너무 강경하다고 하소연했고, 9일에는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을 만나 이번 주 중 실사를 시작하기로 합의했다. 다만 남아 있는 이견은 실사를 진행하면서 조율하겠다는 단서가 달려 있다.

정부 측은 현 단계에서 GM 본사가 보일 수 있는 진정성은 실사에 성실하게 임하는 것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