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4일 12:0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한달]③실사 착수 ‘GM 5대 의혹’ 밝혀질까

GM “‘시간없다’ 빠른 실사 요구” VS 산은 “지원하기 위해 정확한 실사 필요”
한국지엠 이익 편취 5대 의혹 밝혀질 수 있을지 회의적인 시각도
드러나면 정부 지원 비난 여론 불가피 반면 밝히지 못하면 정부에 화살

박용환 기자 (yhpark@ebn.co.kr)

등록 : 2018-03-14 08:55

▲ 배리 엥글 GM 해외사업부문 사장(좌),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우)ⓒEBN

한국지엠 실사를 놓고 제너럴모터스(GM)과의 신경전이 펼쳐지고 있는 가운데 산업은행은 충분한 시간을 두고 실사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지난 13일 국회 정무위원회에 출석해 “(실사 시작전) 가장 좋은 건 실사 범위와 방안 등을 확실하게 합의하는 게 좋은데 시간이 촉박해서 (합의 전 시작했다)”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GM과의 협상에서 정부가 조급한 태도를 보인다는 지적에 “그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라며 “지원을 하기 위해서는 정확한 실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부의 자금 수혈이 투입되는 만큼 철저한 실사를 통해 그동안 제기됐던 의혹을 밝혀야한다는 여론이 지배적이다. 때문에 실사 과정에서도 산은을 비롯한 금융당국과 GM 측간 기싸움은 치열하게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만약 실사 과정에서 의혹이 사실로 밝혀지거나 신빙성이라도 갖게 되면 한국지엠 문제가 새로운 국면으로 전환될 여지도 있다.

정부가 한국지엠을 살려야한다는 데 의미를 둔다면 향후 먹튀 방지 및 경영 견제 장치를 만드는데 주도권을 쥐고 나갈 수 있게 된다. 반대로 의혹이 드러나기 전에 GM 측이 자료 제출을 거부하거나 판을 깰 가능성도 있다.

하지만 정부와 GM 측이 서로를 필요로 하는 상황임에 따라 극단적으로 사태를 키우지는 않을 것이란 게 재계의 시각이다.

구멍가게도 아닌 GM이 회계 장부를 어설프게 작성하지는 않았을 것으로 보여 의혹이 쉽게 풀리지는 않을 것이라는 지적도 있다. 때문에 GM 본사와 해외계열사간 불법은 아니지만 관행적으로 이뤄진 부당한 거래 등이 도마위에 오를 수도 있다.

업계 관계자는 “의혹을 해소해야할 산업은행으로서는 선거를 앞둔 지역경제와 국민 여론의 눈치를 둘다 보지 않을 수 없어 상당한 부담을 안고 실사에 들어갈 수밖에 없다”라며 “GM의 바람처럼 빠른 실사가 현재로서는 가능하지 않아 보인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