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7월 23일 17:12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RIST, 녹슬지 않고 오래가는 '코팅강판' 개발

기존 제품 대비 20배 이상의 내구성 확보
제품명 'MAS 강판' 확정…포스코와 상용화 추진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8-04-06 15:00

▲ RIST는 진공코팅 방법을 이용해 오랫동안 철이 녹슬지 않게 하는 새로운 도금강판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RIST
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 진공코팅연구팀(연구책임자 정재인 박사, 공동연구: 양지훈, 이경황 박사)은 포스코(PosCOTE-D연구Pjt팀), 해양대(이명훈교수 연구팀), 인하대(김상섭교수 연구팀)와 공동으로 오랫동안 철이 녹슬지 않는 도금강판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6일 밝혔다.

RIST 연구팀은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지원하는 국가연구개발 사업인 WPM(World Premier Materials) 10대 핵심소재사업 중 포스코가 주관하는 스마트 강판 소재사업단의 지원을 받아 알루미늄-마그네슘 합금 코팅 연구개발에 참여해왔다.

특히 지난 8년 동안 알루미늄-마그네슘, 알루미늄-마그네슘-실리콘 합금 등의 코팅물질 연구를 진행했다. 이중 실리콘이 함유된 알루미늄-마그네슘 합금을 강판에 코팅하고 열처리를 실시하면 내식성(녹이 슬지 않는 특성)이 10배에서 20배 정도 증가하는 것을 확인했다. 기존 도금강판 대비 두께도 3분의 1 이하로 줄였다.

내식성 평가는 해양대 연구팀에서, 열처리에 따른 합금화 진행과정은 인하대 연구팀, 열역학적 해석을 통한 이론적 규명은 싱가포르 과기대의 Wu Ping 교수 연구팀이 참여했다.

이번에 개발된 코팅강판은 코팅층에 함유된 여러 종류의 합금이 녹이 스는 정도가 서로 다른 현상을 이용해 처음에는 녹이 빨리 스는 합금이 소모되고 점차 녹이 늦게 스는 합금이 소모되면서 부식 속도를 낮추도록 제어한 것이 특징이다.

지난해 포스코가 보유한 파일럿 설비를 이용한 테스트를 거쳐 MAS(Mg-enriched Al-Si) 강판으로 제품명을 확정하고 포스코와 함께 상용화를 추진 중이다.

기존 아연도금강판이 동일한 두께를 기준으로 염수를 이용한 내식성 시험에서 48시간 이내에 녹이 스는 반면 MAS 강판은 1500시간 이상에서도 녹이 슬지 않는다. 고강도가 요구되는 자동차 외판재는 물론 부식 환경이 열악한 곳에서 사용되는 건자재 등에 활용이 기대된다.

RIST 연구팀은 MAS 강판을 비롯한 알루미늄-마그네슘 계 합금코팅 연구를 바탕으로 국내에 총 19건을 출원해 9건이 등록 완료됐다. 해외에는 3건을 출원해 2건이 등록되는 실적을 거뒀다.

이번 연구결과는 지난 2월 28일자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온라인판에 실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