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1일 17:16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LS엠트론, 베트남 맞춤형 트랙터 개발

파트너 '타코'와 협업으로 현지 생산
김연수 사장 "동남아 등 글로벌 시장 공략 가속화"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8-04-11 14:11

▲ 기증된 트랙터가 시연되는 모습.ⓒLS엠트론
LS엠트론이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의 공적개발원조(ODA) 사업과 연계해 국내 최초로 '베트남 현지 맞춤형 트랙터'를 개발했다.

LS엠트론은 개발된 트랙터를 베트남 자동차 업계 1위이자 현지 파트너사인 '타코(Thaco)'와 협업을 통해 생산한다. 베트남을 시작으로 동남아시아를 포함한 글로벌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LS엠트론은 지난 10일(현지시간) 베트남 응헤안성 빙시에 위치한 베트남농업과학원 중북부농업연구소(ASINCV)에서 열린 '농촌진흥청 해외농업기술개발사업(KOPIA) 베트남 센터 시범마을 트랙터 기증식'을 가졌다고 11일 밝혔다.

이번에 전달된 트랙터는 베트남 현지에서 생산된 초도 물량으로 현지 맞춤형이다.

LS엠트론은 지난해 1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고 KIAT에서 시행하는 베트남 농업기계화 ODA 사업과 연계해 베트남 및 동남아의 지형·농업 특성에 맞는 40~50마력 트랙터를 개발한 바 있다.

타코는 베트남 출라이 공장에서 현지 맞춤형 트랙터인 'KAM50(Korea Agricultural Machinery 50)'을 생산하고 있다. LS엠트론의 반제품을 수입해 타코가 현지 공장에서 완제품을 생산하는 형태다.

LS엠트론은 타코에 조립 관련 기술을 지원하고 있다. 출라이 공장에서 생산된 베트남 내수용 트랙터는 타코의 브랜드로 판매되며 동남아 수출용 트랙터는 LS엠트론 브랜드로 유통된다.

LS엠트론은 출라이 공장을 동남아 시장 확대를 위한 전략적 거점으로 활용해 2026년까지 현지 시장 점유율 38%를 달성한다는 방침이다.

김연수 LS엠트론 사장은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선 지역별 특성에 맞춘 트랙터가 필요하고 이번 베트남 현지화 모델 생산은 그 일환 중 하나"라며 "동남아를 비롯한 글로벌 시장 개척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