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4월 26일 16:20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포항제철소, 패밀리사 환경협의회 활동으로 환경개선 앞장

21개 그룹사, 외주파트너사, 공급사 참여...환경개선과제 수행
제철소와 패밀리사 간 협업 확대...QSS활동 추진, 깨끗한 사업장 구축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8-04-16 10:15

▲ 포항제철소는 13일 생산관제센터에서 ‘2018년 패밀리사 환경협의회’ 발대식을 가지고 패밀리사와 함께 제철소와 포항 지역 환경 문제에 적극 대응하고 개선하기로 했다
포스코 포항제철소가 13일 생산관제센터에서 ‘2018년 패밀리사 환경협의회’ 발대식을 가졌다.

이번 행사는 환경에 대한 사회적인 관심과 규제가 강화되는 추세에 맞춰 제철소 환경 이슈에 적극 대응하고 포항지역의 환경 개선에 기여하고자 마련됐다.

환경자원그룹이 주관하여 제선부, 화성부, 제강부, 스테인리스 제강부, 설비기술부 등 제철소 5개 부서와 21개 패밀리사가 참여하는 패밀리사 환경협의회는 3대 개선 영역을 선정해 수행하고 공동 대응력을 높여 환경 문제를 적극 개선하는데 초점을 맞춰 운영된다.

3대 개선 영역은 환경사고 예방, 환경법규 강화 대응, 사업장 환경개선 등이며 패밀리사 환경협의회는 수시로 전문가 초청강연과 전문기관의 정밀진단을 통해 제철소와 패밀리사의 환경관리 역량을 높일 계획이다.

또한, 행정부소장 주관으로 분기별 정례회의를 실시해 패밀리사 환경문제에 대한 실질적인 개선방향을 논의하고 우수 환경개선 사례는 확대 적용해 나가는 등 내실 있는 활동을 강화해나갈 예정이다.

환경자원그룹 측은 “환경협의회 내실화를 통해 제철소와 패밀리사의 환경문제를 선제적으로 예방하고, 취약한 환경시설에 대해서는 QSS(Quick six sigma) 혁신 활동과 연계해 깨끗한 사업장을 만드는데 주력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7년 포항소 패밀리사 환경협의회’에서는 한 해 동안 80여건의 패밀리사 환경문제를 진단하고 기술지원 활동을 펼쳐 제철소와 포항 지역 환경 개선에 앞장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