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8월 21일 16:29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LS엠트론, 자동차부품 사업 매각…"트랙터·사출 집중"

기계사업 중심 사업 포트폴리오 완성
구자은 부회장 "기술 혁신 통해 글로벌 강자로 키울 것"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8-05-10 10:07

▲ LS엠트론 트랙터 MT-125 모델.ⓒLS엠트론
LS엠트론이 자동차부품 사업을 매각하고 트랙터 및 사출시스템 사업 등 기계사업 중심으로 포트폴리오를 재편했다.

LS엠트론은 자동차부품 사업을 물적 분할한 후 지분의 80.1%를 '쿠퍼스탠다드'로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해당 사업부의 자본총계는 360억원 수준이다.

쿠퍼스탠다드는 미국 디트로이트에 본사를 둔 자동차부품 분야 글로벌 기업이다. LS엠트론은 향후 쿠퍼스탠다드와 분할되는 신설 법인의 투자 및 사업운영 전반에 대해 긴밀히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LS엠트론은 지난해 7월 LS오토모티브 지분과 동박·박막사업을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에 매각했고 지난 3월에는 전자부품 사업과 UC(Ultra Capacitor) 사업을 물적 분할방식으로 '스카이레이크인베스트먼트'에 매각키로 한 바 있다.

이로써 LS엠트론은 선택과 집중 차원에서 추진해온 사업 포트폴리오 재편을 마무리했다.

LS엠트론은 트랙터 사업 및 사출시스템 사업의 집중을 통해 2023년 매출 2조원 달성을 목표로 △인수합병(M&A) 추진 및 투자 확대 △기술 혁신(R&D, 생산 등) △글로벌 시장 공략 가속화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트랙터 사업부는 친환경 트랙터 기술역량 강화에 힘쓸 예정이다. 또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 기반 생산역량 제고 △대형 트랙터 등 제품 라인업 확대 △생산역량 강화(연 2만5000대→4만대) 등도 추진한다.

LS엠트론은 트랙터사업에서 지난해 5800억원의 매출을 달성하며 출범해인 2008년 매출액 1600억원 대비 3.6배 성장했다. 특히 같은 기간 글로벌 매출은 420억원에서 4000억원으로 9.5배 급증했다.

사출시스템 사업부는 제품 라인업 강화 및 차별화 기술 확보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전동식 사출성형기 분야 글로벌 수준의 사양 지속 제공 △유압식 사출성형기 프리미엄급 신모델 '더원(the ONE)' 중심의 하이엔드(High-End) 시장 공략 △업계 최대 시장인 중국 공략을 위한 중국 생산거점 활용 등에 집중한다.

공정관리 및 물류혁신을 위한 '인더스트리 4.0 공장' 구현으로 운영 효율성도 높일 계획이다.

구자은 LS엠트론 부회장은 "4차 산업혁명 등에 급변하는 시장에서 선제적으로 우리의 강점을 더욱 강화할 수 있는 발전 방향을 마련했다"며 "기술 혁신과 글로벌 공략을 지속해 기계산업의 강자로 키울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