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0월 17일 08:50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세계 최장 터키 현수교, 포스코 후판으로 세운다

주탑간 거리 2023m, 세계 최장 현수교 주탑용 후판 3.5만t 전량 공급
후판 공급부터 용접?운송?품질확보...솔루션 제공 등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8-05-10 17:41

▲ 터키 차나칼레 1915대교 조감도
세계 최장 현수교인 터키 차나칼레 1915대교가 포스코 후판으로 세워진다.

포스코는 9일 터키 이스탄불에서 터키 최대 강구조물 제작사인 CIMTAS STEEL과 세계 최장 현수교인 터키 차나칼레 1915프로젝트에 주탑용 후판 3.5만t 공급 및 향후 협력방안에 대한 MOU를 체결했다.

차나칼레 1915 프로젝트는 터키 차나칼레에서 다르다넬스 해협을 동서로 횡단하는 주탑간 거리가 2023m인 세계 최장 현수교 건설 공사로 터키 공화국 수립 100주년이 되는 해인 2023년 완공 예정이다.

한국과 터키 컨소시엄이 수주한 이 프로젝트는 총 사업비 규모 29.7억달러인 대형 프로젝트로 후판 8.5만t, 선재 4.1만t 등 강재 약 12.6만t이 사용된다.

차나칼레 1915대교는 1차 세계대전 중 발생한 1915년 갈리폴리 전투를 기리기 위해 명명했으며, 양 주탑 간 거리 2023m는 터키 공화국 100주년이 되는 2023년을, 주탑 높이 318m는 갈리폴리 전투 승전 기념일인 3월 18일을 뜻한다.

포스코는 입찰단계부터 터키 CIMTAS STEEL에 용접작업을 줄이고 공기를 단축할 수 있는 광폭재 사용, 용접이 까다로운 두께 100mm 이상 후물재 용접 솔루션은 물론이고 사용시까지 품질을 유지하는 운송과 보관 솔루션을 적극 설명하여 주탑용 후판 전량 수주에 성공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포스코는 CIMTAS와 정기적으로 신강종 및 제품 솔루션, 최적화 설계방안 및 최신공법 제안과 신규 프로젝트 공유를 통해 전략적 파트너로서의 관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포스코는 이와 함께 케이블용 선재 및 도로를 받치는 구조물인 데크용 후판에 대해서도 솔루션 제안 등을 통해 수주를 추진하고 있으며, 이를 계기로 유럽 현지 파트너사와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솔루션 마케팅 활동을 강화해 글로벌 강건재 시장 개척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