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0월 17일 08:50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살기 위해 미국 간다"…美 무역압박 생존법

각 기업 자구책 마련에 집중…현지 생산시설 늘려 '생존경쟁'
한화큐셀, 1600억원 공장 신설·현대차, 美공장 4000억원 투자

권영석 기자 (yskwon@ebn.co.kr)

등록 : 2018-06-01 16:06

▲ ⓒ[사진=연합뉴스]

우리 기업들이 '울며 겨자 먹기'로 잇따라 미국 현지에 생산시설을 늘리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거세지는 통상 무역 압박 속에서 자구책을 짜는 등 각 기업의 본격적인 생존경쟁이 시작되고 있는 것이다.

재계 일각에서는 현지 공장 신설과 관련, 미국이 기존 생산기지였던 국내를 비롯한 동남아보다 생산비용이 높지만 관세를 내는 것 보단 나은 '고육지책'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1일 재계 및 화학업계에 따르면 한화큐셀코리아는 미국 조지아주 휘트필트 카운티와 현지 태양광모듈 생산공장 건설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미국 수요에 대응하고 세이프가드발(發) 리스크극복이 주요 목적이다. 한화큐셀코리아가 해외 생산 공장을 짓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공장은 올해 착공해 내년 중에 상업생산 예정이다. 규모는 1.6GW(약 250만명이 사용할 수 있는 가정용 전기량) 수준이다. 구체적인 투자금액은 미국 시장 및 제품 전략을 추가 검토해 확정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한화는 적극적인 시장 공략으로 2016년과 작년 미국 모듈시장 점유율 선두에 올랐다. 그러나 올해 2월 미국 무역대표부(USTR)가 수입 태양광 셀과 모듈에 관세를 부과하는 세이프가드(긴급 수입제한조치)를 발표, 사업 환경이 악화했다. 미국은 첫해 30%를 시작으로 2년차 25%, 3년차 20%, 4년차 15% 등 4년간 관세를 부과할 예정이다.

한화큐셀의 투자에 현지 주 정부와 카운티는 부지 무상 제공, 재산·법인세 감면 등 총 3000만달러(330억원)의 혜택을 주기로 했다.

향후 한화큐셀은 미국공장을 기반으로 주력시장인 미국에서 시장지위를 유지하고 △주택용 △상업용 △대형발전소용 각 분야에서 고출력 모듈을 지향하는 미국 시장에서 선도적 사업실적을 지속적으로 확보할 예정이다.

한화큐셀은 구체적인 투자액을 밝히지 않았지만 현지 주정부는 1억5000만 달러를 투자받았다고 전했다. 한화큐셀 관계자는 "전체 매출의 35%가 발생하는 미국 시장에서 세이프가드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고 현지 시장의 주도권을 유지하기 위한 선택"이라고 했다.

현대자동차도 미국에 대규모 투자를 결정한 상태다. 최근 현대차 앨라배마 제조법인(HMMA)은 3억8800만달러(약 4190억원)를 투자해 엔진헤드 제조설비 등을 증설한다고 전했다.

현대차 측은 이번 투자와 관련 차세대 엔진 투입에 따른 시설 보수 개념으로 미국 현지 생산확대와는 직접 관련이 없다며 선을 그었지만 미국 정부가 지난 24일 수입산 자동차와 트럭, 부품 등에 '무역확장법 232조'를 적용해 관세를 높일 수 있다는 뜻을 밝힌 지 일주일 만에 나온 조치다.

앨라배마 공장은 오는 11월까지 증설돼 내년 중 본격 가동될 예정이다.

또 현대차는 싼타페 신형 모델의 현지 생산을 확정한 데 이어, 제네시스의 현지 생산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가 이날 투자 계획을 발표한 앨라배마 몽고메리 공장은 향후 제네시스 생산기지로 거론되는 곳이다.

전자업계 또한 통상·관세 압박 대책 마련 등 조치에 공을 들이고 있다. LG전자는 인건비 비싼 미국에 굳이 세탁기 공장을 만든 것도 무역장벽을 극복하기 위한 선택이다. 또 삼성전자의 경우 지난해 6월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 3억8000만달러를 투자해 연간 생산량 100만대 규모의 세탁기 공장 설립에 착수, 올 1월부터 가동에 들어간 바 있다.

다만 재계에서는 국내 투자 유치로 꾀 할 수 있는 일자리 창출, 경기 부양 등 긍정적 효과가 해외로 을러가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국내에서는 최저임금 인상, 고용 경직성 강화, 법인세 인상 등 사업 환경이 갈수록 악화되는 반면 미국은 낮은 전력비, 세금, 인센티브 확대 등으로 해외 기업 유치에 열을 올리고 있다.

재계 한 관계자는 "미국의 수입규제와 관세부과 대상은 갈수록 넓어질 것으로 본다"며 "각 기업들은 통상대응 능력을 강화해야 하며 수출시장 다변화 등 수출 산업의 체질 개선도 시급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