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8월 18일 15:57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김현종 본부장, 유럽 방문…"EU 철강 세이프가드 저지"

장관급 면담·OECD 각료이사회·WTO 통상장관회의 등 참석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8-06-04 16:12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이 유럽연합(EU)의 철강 세이프가드(긴급 수입제한조치) 조사에 대응하기 위해 유럽을 방문했다. 그는 세계무역기구(WTO) 협정상의 발동 요건을 충족시키지 못한다는 점과 관세를 부과할 경우 EU 내 연관 산업과 소비자가 피해를 볼 것이라며 강력한 우려를 전달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김 본부장이 지난달 28일부터 지난 1일까지 유럽에서 EU 집행위원회, 독일 경제에너지부, 폴란드 기업기술부, 체코 산업통상부와의 장관급 면담을 통해 EU의 철강 세이프가드 조사에 대한 우리 입장을 설명했다고 2일 밝혔다.

EU는 미국의 '무역확장법 232조' 철강 관세로 대미 수출이 막힌 외국산 철강이 EU에 덤핑 유입될 것을 우려해 지난 3월 26일 세이프가드 조사를 시작했다.

특히 한국산 철강은 미국 수출 주력품목(강관류)과 EU 수출 주력품목(판재류)이 달라 미국 수출물량이 EU로 들어올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설득했다.

또 현대·기아차와 삼성전자, LG전자 등 철강을 사용하는 한국 기업들이 유럽 현지 공장 등을 통해 고용 창출과 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있는 상황에서 세이프가드가 지역사회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본부장은 지난달 30일 체코 현지에서 현대제철과 현대차, 코스와이어 등 철강 관련 기업과 간담회를 열어 업계 우려를 청취하고 보호무역조치에 민관이 합동 대응할 것을 제안했다.

이어 지난달 31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각료이사회에도 참석해 OECD 통상장관들과 위기에 처한 다자무역체제를 재건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김 본부장은 이 자리에서 "디지털 무역 시대에 걸맞은 다자무역체제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고서 우리나라가 디지털 무역 분야의 신통상규범 마련을 위해 관심 국가들과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