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8월 18일 15:57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수입 규제만 95건, 철강업계 보호무역 직격탄

국내제품 수입규제 중 절반이 철강·금속제품
미국이 28건으로 가장 많아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8-06-05 14:59

▲ ⓒ현대제철
미국·유럽연합(EU)을 비롯한 전 세계 각국이 국내 철강·금속제품에 가하는 수입규제가 100건에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다. 철강업계가 그 어느 때보다 보호무역주의 칼바람을 정면으로 맞고 있다.

5일 철강업계와 한국무역협회 통계 등에 따르면 국내에서 생산한 철강·금속 제품에 가해진 반덤핑·상계관세·세이프가드 등 수입규제 건수는 모두 95건으로 집계됐다.

현재 국내서 생산된 제품에 가해진 총 수입규제 건수가 202건임을 감안할 때 절반에 가까운 47%의 수입규제가 철강·금속제품에 집중된 셈이다.

가장 많은 수입규제를 가한 건 단연 미국이다. 국내 철강·금속제품에 대한 미국의 수입규제는 총 28건(반덤핑 21건·상계관세 7건)에 달했다.

올 초 한국산 대형구경강관에 대한 반덤핑 조사에 들어간 것을 포함, 냉간 압연 강관·탄소 합금 후판·열연 강판 등 다양한 제품을 규제하고 있다.

미국에 이어 캐나다(11건), 태국(8건), 인도(7건), 말레이시아(6건), 호주(5건), EU·인도네시아(이상 4건), 대만·멕시코·베트남·브라질(이상 3건), 남아프리카공화국·사우디아라비아·터키(이상 2건), 일본·잠비아·중국·필리핀(이상 1건) 등이 뒤를 이었다.

올해 들어서만 상반기에 이미 미국(2건)·EU(1건)·터키(1건)·캐나다(2건)로부터 6건의 수입규제가 가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