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20일 11:15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포스코 "회장 관련 허위사실 유포자, 강력 법적조치"

허위사실 유포자가 검찰에 고발하면 무고죄로 맞고소 예정
"일방적인 허위 주장 사실 검증없이 보도하는 것 자제" 요청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8-07-09 17:03

포스코가 최정우 회장 후보자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검찰에 고발한다고 기자회견을 한 당사자에 대해 민형사상 조치 등 모든 법적 조치를 강구하기로 했다.

포스코는 9일 "포스코 해직자인 정민우 등은 앞뒤가 전혀 맞지 않는 허위사실로 공공연하게 국회에서 기자회견이라는 이름으로 국민들을 현혹시켰을 뿐 아니라, 포스코 회장 후보는 물론 포스코그룹 구성원 모두를 음해하고 모독했기 때문에 강력한 법적조치로 발본색원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국민재산되찾기운동본부·전국공공산업노조연맹·한국석유공사노조·바름정의경제연구소 등으로 구성된 '포스코 바로 세우기 시민연대'는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정의당 추혜선 의원과 기자회견을 열고, 최정우 포스코 회장 후보에 대한 고발장을 이날중 서울동부지검에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최 후보에게 배임·횡령범죄 방조, 직무유기 등의 법률 위반 혐의가 있다고 주장했다.

포스코는 이미 허위사실 유포자가 CEO 후보를 조직적으로 와해하기 위해 관련자와 모의한 구체적이고 명백한 물적 증거를 확보하고 있으며, 이 허위사실 유포자가 검찰에 고발장을 제시하면, 무고죄로 맞고소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이와 함께 고발장 접수와 관계없이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개인 및 법인에 대한 명예훼손, 회장 선임 절차를 방해한 사실에 대해서도 모든 조치를 법적 조치를 강구할 계획이다.

이들 시민연대는 성명서에서 "최 후보는 지난 10년 포스코 비리의 공범이자 정준양-권오준 전 회장 시절 적폐의 핵심이었다"며 "최 후보가 감사실장으로 있던 2011년 포스코가 인수액 100억원 정도로 평가받던 에콰도르의 산토스를 250억원에, 영국의 페이퍼컴퍼니인 EPC를 550억원에 인수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다 최정우 후보가 최고재무책임자(CFO)로 있던 2016년에 산토스는 원래 주인에게 68억원에 매각하고 EPC는 0원에 조용히 매각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포스코는 "정민우 등은 포스코건설이 2011년에 인수했던 산토스CMI, EPC에쿼티스 같은 경우 CEO 후보가 1년전(2008.2~2010.2)에 근무했음에도 불구하고, 그 인수를 주도했다고 허위 주장하고 있을 뿐 아니라, 2009년 만들어진 CEO 승계카운슬의 경우도 2013년 취임한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 시절에 만들어졌다고 오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시민연대는 최 후보가 포스코그룹 감사실장을 지냈음에도 임기 때 진행된 대규모 자원외교와 해외공사 투자를 제대로 감시·감독하지 않아 상법상 감사의 의무를 위반했다고도 주장했다.

이와 관련 포스코는 "포스코의 감사계획을 수립하고 시행하는 정도경영실장(감사실장)이 그룹사 전체의 국내투자사업을 감독한다거나, 포스코 가치경영센터장이 계열사 사옥을 매각하고 직원들의 정리해고까지 주도했다고 매도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포스코는 "이와함께 리튬 투자, 포스텍의 부산저축은행 투자, 포스코건설의 산토스CMI, EPC에쿼티스 매입대금 스위스 계좌 입금, 브라질제철소의 한국 근로자 임금 송금건은 물론, 유죄판결을 받은 포스코건설 전 부회장이나 성진지오텍 전 사장 관련 등 최근 언론상에 부정적으로 보도됐던 모든 내용을 CEO 후보가 관련이 있는 것처럼 허위로 유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포스코는 "CEO 후보가 전혀 관련없는 시기에 발생한 일로 더욱이 그 업무관련성도 전혀 없음에도 불구하고, 포스코와 관련해서 부정적으로 알려졌던 내용을 모두 CEO 후보와 관련이 있는 것처럼 왜곡한 것은 정당하게 선출된CEO 후보가 회장으로 선임되는 것을 막고 포스코 전체의 명예를 훼손하려는 의도가 분명해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포스코는 허위사실 유포에 따라 포스코와 포스코 구성원들의 피해가 극심한 만큼 언론에서도 일방적인 허위 주장을 사실 검증없이 보도하는 것을 자제해 줄 것을 정중히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