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4일 09:35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엘리베이터, 국내 첫 점프 엘리베이터 수주

공정과 함께 상승하며 설치와 동시에 운행…공사기간 2~3개월 단축
비, 바람에 구애 받지 않고 인력?자재 운송→공사 완료 후 승객용 전환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8-09-11 15:28

▲ 점프엘리베이터 최초 설치
현대엘리베이터가 국내 최초로 점프 엘리베이터를 수주했다고 11일 밝혔다.

첫 점프 엘리베이터 현장은 현대건설이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에 건설 중인 고급 주상복합 ‘힐스테이트 송도 더테라스’(지하 4층~지상 49층) 8개동, 2784세대 현장이다.

현대엘리베이터는 이 현장에 설치될 분속 210m급 엘리베이터 62대를 포함해 총 72대의 승강기를 수주했으며, 이 중 9대를 점프 엘리베이터로 설치한다.

‘점프 엘리베이터’는 골조 완성 후 설치를 시작하는 기존 방식과 달리, 공사 초기에 설치해 골조가 상승함에 따라 기계실도 상부로 이동시키는 공법이다.

골조 공정 중에도 엘리베이터를 인력 및 자재 운송용으로 사용할 수 있으며, 공사 완료 후에는 승객용으로 전환해 곧바로 사용할 수 있다. 건물 층간을 점프하듯 이동해 ‘점프 엘리베이터’라는 이름이 붙었다.

현대엘리베이터 관계자는 “건물 외부에 설치하는 호이스트(건설용 승강장치)와 달리 내부 승강로에 설치하기 때문에, 비, 바람 등 날씨에 영향을 받지 않고 24시간 운행이 가능하다”며 “2~3개월의 공사기간 단축과 함께 건축비 절감을 가능케 한다”고 말했다.

2020년 10월 입주 예정인 힐스테이트 송도 더테라스는 현재 기초 공사가 진행 중이며, 현대엘리베이터는 오는 2019년 1월 점프 엘리베이터를 설치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