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4일 16:52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대한전선, 배전 해저케이블 사업 '순풍'

연구개발 사업 성공적으로 수행...실증단지 본 사업까지 낙찰
컨소시엄 구성, 시공까지 진행...향후 해상풍력 사업 기회 확대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8-09-16 11:27

▲ 지난해 선행된 연구개발(R&D) 내부망 시공 현장.
대한전선이 서남해 해상풍력 개발사업의 연구개발(R&D) 사업에 이어 실증단지 본 사업의 내부망까지 맡으며 배전 해저케이블 사업에 순풍을 달았다.

대한전선은, 대한전선이 중심이 된 컨소시엄이 서남해 해상풍력 실증단지 내부망 프로젝트를 낙찰받았다고 16일 밝혔다.

해상 풍력발전기 12기와 해상 발전소 사이를 연결하는 내부망을 구축하는 프로젝트로, 약 100억원 규모다.

대한전선은 22.9kV 배전급 광복합 해저케이블의 생산 및 공급을 맡고, 함께 컨소시엄을 이룬 오션씨엔아이가 시공을 담당한다. 오션씨엔아이는 해저케이블 전문 시공업체다.

이번 실증단지 개발사업은, 정부 주도로 추진되는 국내 최초의 대규모 해상풍력 사업인 '서남해 해상풍력 개발사업'의 1단계 사업이다.

지난 해에 풍력발전기 3기를 건설하는 연구개발(R&D) 사업이 선행되었는데, 대한전선은 이 때에도 내부망 해저케이블을 수주하고 안정적으로 공급을 완료하며 전체 사업의 포문을 열었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실증단지 연구개발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데 이어 본 사업까지 낙찰 받으면서, 향후 진행 예정인 서남해 해상풍력 2단계 시범단지, 3단계 확산단지 등의 후속 사업 및 유사한 해상풍력 사업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게 됐다”고 말하며, “국내 뿐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신재생 에너지, 특히 해상풍력 발전 시장이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