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8일 13:37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美-中 무역전쟁 ´전면전´…미 수입품 절반에 관세

中, 이날 오후 무역전쟁 입장 담은 백서 발표 예고
미국, 24일부터 2천억달러 중국 수입품에 10% 관세 부과 개시

인터넷뉴스팀 기자 (clicknews@ebn.co.kr)

등록 : 2018-09-25 01:25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가 24일(현지시간) 2천억 달러(약 224조 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10% 추가 관세를 부과하기 시작했다.

앞서 미국 정부는 지난 17일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 5천745개 품목에 대해 24일부터 10%의 관세를 물리고 내년 1월 1일부터는 세율을 25%로 인상한다는 계획을 발표했었다.

이번에 관세가 부과되는 2천억 달러 제품에는 가구, 식품, 의류, 가전 등 각종 생활용품과 소비재가 대거 포함돼 있어 미국 소비자에게 직접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관세 발효로 미국의 관세부과 대상은 미국의 중국산 수입규모 5천55억 달러의 절반인 2천500억 달러로 확대됐다.

미국은 지난 7, 8월 두 차례로 나눠 1천97개 품목 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25% 관세부과를 시작했다.

앞서 중국은 이에 대응해 미국산 제품 600억 달러어치에 대해 같은 시각에 보복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중국이 부과하는 관세는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 5천207개 품목에 대한 5∼10%의 관세다.

중국도 이미 500억달러 미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를 부과하고 있어 중국의 대미 추가 관세 대상은 1천100달러로 늘어나게 된다.

이런 가운데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중국 정부 대변인 기구인 국무원 신문판공실이 이날 오후 1시(한국시간 오후 2시) ´미중 무역 마찰에 관한 사실과 중국의 입장´ 백서를 발표할 방침이라고 예고해 관심이 쏠린다.

중국은 류허(劉鶴) 중국 경제담당 부총리를 오는 27∼28일 워싱턴DC로 보내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무역 협상을 재개하도록 할 예정이었지만, 이번 관세부과 결정에 이 일정을 취소했다.

중국이 보복 관세로 반격하면 트럼프 대통령은 나머지 2천570억 달러를 포함해 전체 중국산 제품으로 관세를 확대할 것이라고 경고했던 만큼 세계 경제규모 1, 2위 국가 간 무역전쟁이 악화 일로를 걸을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중국의 대미 수입은 1천539억달러(중국 통계국 기준· 미 상무부 기준은 1천299억달러)로, 중국의 보복 관세 카드에는 한계가 있다.

이 때문에 중국 정부가 이후로는 미국 기업의 중국 활동 규제, 중간재 수출 제한 등 미국에 대해 ´질적 보복´을 가하는 쪽으로 시선을 돌릴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