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0월 17일 08:50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포스코, 10월 스테인리스 가격 동결… "저가 수입재 강력 대응"

니켈, 전극봉 등 가격 급등해 원가부담
국내 시장 안정화 및 수요산업 활성화 기여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8-10-01 11:35

포스코가 10월 스테인리스 출하가격을 동결하기로 결정했다.

1일 포스코에 따르면 니켈가격은 9월 들어 전월대비 소폭 하락하면서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지만 주원료 외에 전극봉, 간지 등 부자재 가격의 급등으로 인한 자재단가 부담으로 인해 스테인리스 가격은 동결키로 했다.

하지만 포스코 등 주요 제강 밀들은 올해 상반기 원료가격 인상분을 제품가격에 반영하지 못한 원가부담이 아직 남아있다 .

특히 전극봉은 ICC(흑연탄소망) Spot가격 기준, 2017년 상반기 약 4천달러에서 2018년 상반기 21천달러로 5배 이상 치솟았고, 올해 제지가격 급등에 따라 크라프트지/백상지 등 간지 가격도 약 30% 상승했다.

게다가 올해 상반기 국내시장가격 하락의 주 요인으로 작용했던 중국 시장 가격은 최근 니켈가격 소폭 하락에도 불구,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는 모양새다. 중국 밀 들 또한 원가 부담으로 인해 내수가격 지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포스코는 최근 인니산 저가 스테인리스 수입재의 유입이 증가됨에 따라 수입재 타겟 마케팅을 강화할 계획이다.

수입재 점유비가 높은 산업 대상으로 원가절감형 강재 공급을 통해 가격경쟁력을 확보하고 솔루션 마케팅 강화 등 비가격 측면에서도 저가 수입재에 강력하게 대응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포스코 관계자는 "이번 가격 정책이 하기휴가 및 추석 이후 본격화되는 하반기 계절적 성수기에 스테인리스 국내 시장의 안정화 및 수요산업 활성화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