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2일 13:5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차, 9월 총 38만4833대 판매…전년비 6.6% ↓

내수·수출 동반 감소…근무일수 감소 영향
싼타페 7개월 연속 국내 최다 판매

이혜미 기자 (ashley@ebn.co.kr)

등록 : 2018-10-01 16:44

▲ 싼타페. ⓒ현대차

현대자동차는 지난 9월 국내 5만2494대, 해외 33만2339대 등 글로벌 시장에서 총 38만4833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 판매는 12.1%, 해외 판매는 5.7%가 각각 줄어든 수치로, 9월 추석 명절 연휴로 인한 근무일수 감소의 영향으로 국내 및 해외 판매가 모두 줄었다.

내수 판매량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12.1% 감소했다.

세단은 그랜저가 7510대(하이브리드 1,946대 포함) 판매되며 국내 시장 판매를 이끌었고 이어 아반떼가 5488대, 쏘나타가 4396대(하이브리드 249대 포함) 등 총 1만8872대가 팔렸다.

RV는 싼타페가 8326대, 코나 3816대(EV모델 1382대 포함), 투싼 3704대, 맥스크루즈 55대 등 총 1만5950대 판매를 기록했다.

특히 싼타페는 국내 시장에서 7개월 연속 최다 판매 모델에 올랐으며 EV 모델인 코나 일렉트릭은 5월 본격 판매를 시작한 이후 월 최다 판매를 기록하며 높은 인기를 입증했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80가 2767대, G70가 1024대, EQ900가 328대 판매되는 등 총 4119대가 판매됐다. 전년 동월 대비 4.1% 감소한 수치다.

상용차는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와 포터를 합한 소형 상용차가 총 1만1750대 팔렸고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 상용차는 1803대가 팔렸다.

현대차 관계자는 “9월에는 추석 명절 연휴로 인한 근무일수 감소로 판매가 줄었다”면서 “10월에 생산이 다시 본격화되는 가운데 싼타페, 투싼 페이스리프트, 더 뉴 아반떼 등 판매 호조를 이어가고 있는 신차 및 주력 차종을 중심으로 판촉 마케팅 활동을 강화해 판매 확대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년 동기 대비 5.7% 감소한 33만2,339대를 판매했다.

수출의 경우 명절 연휴로 인한 근무일수 감소의 영향으로 국내 공장 수출 물량이 감소, 전년 동월보다 줄었다.

현대차 관계자는 “권역별 책임경영 체제를 통해 지속 가능한 성장 기반을 마련하고 빠르게 변하는 경영환경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라면서 “시장별로 다양한 전략을 수립해 수익성 개선과 판매 증가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현대차의 올해 누적 판매량은 336만113대를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2.7% 증가했다.

현대차는 남은 기간에도 신차 및 주력 차종을 중심으로 모든 판매 역량을 결집시켜 불확실한 대내외 환경을 극복하고 올해 판매 목표 달성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