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4일 16:52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포스코, 5년간 청년인재 5500여명 취·창업 지원

3개 프로그램 운영, 소량 수당도 지급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등록 : 2018-10-25 14:45

▲ 포스코 대치동 사옥.ⓒ포스코
포스코가 앞으로 5년간 5500여명의 청년인재 취업 및 창업을 지원한다. 지원 대상 인력 가운데 일부는 포스코 직접취업도 가능하다.

포스코는 25일 이같은 취지가 담긴 3가지 일자리 지원 프로그램을 5년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는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취임부터 강조한 '위드 포스코(With POSCO)', 즉 동반성장 차원에서다.

프로그램은 △청년 AI·빅데이터 아카데미 △기업 실무형 취업교육 △창업 인큐베이팅 스쿨 등으로 구성된다. 수료자는 포스코그룹은 물론 타사에 취업하거나 창업이 가능하게 된다. 전 교육과정은 합숙으로 진행되며 숙식과 50~100만원의 수당도 지급한다.

청년 AI·빅데이터 아카데미는 포스코가 지난 2017년 9월부터 13개월 동안 온라인 4만4000명과 오프라인 100여명의 수료생을 배출한 일반인 및 취준생 대상 프로그램 AI 교육을 특화한 것이다. 연간 200명씩 5년간 총 1000명의 전문인력을 집중 육성한다.

3개월 동안 합숙을 하면서 기초통계·빅데이터 분석 등을 학습하며, 포항 포스텍의 우수한 교육 인프라를 활용하게 된다. 교육기간중 월 100만원의 교육수당이 지급되며, 교육 우수자는 포스코그룹 입사나 포스텍 연구인턴 기회가 부여된다.

기업 실무형 취업교육은 기업에서 직접 취업과 관련된 교육을 해주기를 원하는 대학생의 희망사항을 반영한 교육과정이다. 기업 경영 이해를 위한 게임 활용 경영시뮬레이션 등 대학에서는 배우기 어려운 기업실무를 포스코 직원들과 함께한다.

3주 교육기간 동안 50만원의 교육수당이 지급되며 연간 800명씩 5년간 4000명이 포항·광양·송도 포스코인재창조원에서 합숙교육을 이수하게 된다.

창업 인큐베이팅 스쿨은 성공적인 창업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한 달 동안 사업기획·재무관리·투자·펀딩·판로개척 등 창업 필수역량을 교육한다. 연간 100명씩 5년간 총 500명을 선발해 포항 포스텍과 광양 RIST에서 합숙교육을 진행한다.

사업성 적격심사를 통과한 예비창업자는 포스코가 설립할 벤처밸리에 입주해 사무공간을 제공받고 포스코펀드로부터 투자 유치도 가능하다.

청년 AI·빅데이터 아카데미와 기업 실무형 취업교육은 오는 11월부터 운영된다. 창업 인큐베이팅 스쿨은 오는 2019년 3월에 개설한다. 신청대상 및 방법 등 상세내용은 포스코인재창조원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