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4월 23일 16:33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두산중공업도 '디지털 전환' 성과

SAP '피나클 어워드' 국내 제조업 기업 중 첫 수상
자체개발 연소최적화 기술, 인도 발전소 발전효율 높여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등록 : 2019-04-11 09:09

▲ 서울 두산타워 조형물.ⓒEBN
두산중공업은 11일 세계 최대 기업용 애플리케이션 소프트웨어 기업인 SAP가 선정하는 '피나클 어워드 2019'를 수상했다.

IT 기업이 아닌 제조업 기반 기업 중에서는 국내 최초로 수상했다. 최근 두산그룹 차원에서 속도를 높이고 있는 '디지털 전환'의 성과를 대외적으로 인정받은 것.

피나클 어워드는 SAP의 전세계 약 1만8800개 협력 파트너사 중 뛰어난 가치와 업적을 세운 기업에게 수여되는 상이다.

두산중공업은 SAP가 선정한 30개 부문 가운데 1000여개의 회사가 경쟁한 '올해의 ISV(독립 소프트웨어 개발사) 파트너'로 선정됐다.

두산중공업은 SAP의 플랫폼을 기반으로 개발한 발전소 운영 최적화 솔루션을 인도에 공급해 발전소 운영 효과를 극대화시킨 결과로 이번 상을 수상했다.

두산중공업은 지난 2018년 11월 인도 최대 민자발전사인 사산파워가 운영하는 발전소에 연소최적화 및 보일러 튜브 관리시스템 등 디지털 솔루션을 공급했다.

연소최적화는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수십만 가지 운전 시나리오를 분석해 연소를 최적화시키는 기술이다. 두산중공업은 지난 5개월간 인도 사산파워 발전소의 발전 효율을 개선하고 질소산화물 등의 환경물질 발생을 기존 대비 약 30% 저감시켰다.

보일러 튜브 관리 시스템은 보일러 튜브의 수명을 사전에 예측해 예방 정비를 가능하게 하는 프로그램이다. 보일러 비상정지 상황을 방지해 결과적으로 발전소 가동률을 높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