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22일 17:14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두산중공업, 美 에너지부 공모 미래형 화력플랜트 기술과제 선정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등록 : 2019-06-13 09:23

▲ 두산타워 조형물, 본문과 관련 없음.ⓒEBN
두산중공업은 '석탄 기반의 미래형 화력플랜트'를 주제로 미국 에너지부가 실시한 공모에서 두 건의 기술과제가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미국 에너지부는 신재생 에너지 비중이 높아지는 발전 환경에서 석탄화력발전을 신재생 에너지의 보완 수단인 차세대 발전설비로 탈바꿈 시키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이번 공모를 시행했다.

미국에는 현재 총 240GW 규모의 석탄화력발전소가 가동 중이다.

두산중공업은 미국 내 협력사인 바르엔지니어링 및 노스다코다 대학 연구소 등과 함께 공모에 참여해 '석탄, 가스, ESS 하이브리드 발전시스템' '가스화 하이브리드 청정발전시스템' 등 두 건의 기술과제를 통과시켰다.

이번에 선정된 기술과제는 두산중공업이 보유한 원천기술을 바탕으로 오래된 석탄화력발전소의 새로운 개조 모델을 제시했다는 측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아울러 발전 효율 40% 이상 및 급속 기동, 2030년 이전 실증 상용화 가능한 기술 차별성 등 미국 에너지부가 공모 과정에서 제시한 평가 요건도 모두 충족시켰다.

이번 기술과제 선정에 따라 두산중공업은 미국 에너지부의 예산으로 각각 과제에 대한 개념설계와 타당성 조사를 거쳐 오는 2030년까지 실증을 마무리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