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2일 06:24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日 철강·조선기자재, 자국 수출규제에 냉가슴

일본 기업 112곳 조사 결과 54% 아베 수출규제 "말못해"
정부발 구조조정에 살아남아도 韓수요처 잃으면 수익성 타격 불가피

김지웅 기자 (jiwo6565@ebn.co.kr)

등록 : 2019-08-13 17:58

▲ 부산항 감만부두와 신선대부두에 수출입 화물이 쌓여 있다.ⓒ데일리안

일본 철강·조선 기자재업체들이 자국 정부의 대한국 수출규제로 냉가슴을 앓고 있다.

일본 정부의 구조조정에 따른 줄폐업도 모자라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조치에 따라 수요처와 수익성 모두 큰 타격을 입을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일본 철강·조선 기자재업체들 사이에서 나오고 있다.

13일 교도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일본 기업 112곳을 대상으로 '일본 정부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 평가'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절반이 넘는 54%가 "모르겠다·말할 수 없다"고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

통신은 양국 정부간 대립이 심화하자 일본 정부의 조치가 미칠 영향을 신중히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나타낸 것이라고 해석했다.

확대 해석을 자제했지만 일본 기업들은 일본 국내 경기에 대해 불안감도 드러냈다.

물론 일본 철강·조선 기자재사의 상황도 마찬가지다.

일본 정부의 산업 구조조정으로 자국 조선소 대부분이 통폐합한 뒤 국내 수요처를 잃으면서 문을 닫았기 때문이다.

양업계 매출의 일부분이 한국에서 발생하기 때문에 한국 수출선이 끊길 경우 또다시 회사의 폐업을 고민해야 한다.

더구나 제품 품질 경쟁력을 높여 수익성을 개선시킨 상황이다.

일본 철강사의 경우 한국 조선 빅3(현대중공업·삼성중공업·대우조선해양) LNG선의 화물창에 적용되는 특수합금강을 수출하고 있다.

특수합금강은 영하 162도의 LNG를 운반하기 위해 니켈합금강 등으로 제작된다. 워낙 고가인데다 환경규제 강화에 따라 매년 수요가 늘고 있다.

국내 포스코가 상용 생산에 나서면서 경쟁업체로 급부상하고 있는 상황이다. 아직까지 실증선 적용 실적에서 앞서지만 품질차가 크지 않은 만큼 장기적으로 우려감은 커질 수밖에 없다.

일본 기자재업체도 긴장하고 있다. 조선 빅3는 LNG 카고펌프 등 LNG 관련 기자재 공급량의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조선 빅3는 올 상반기 LNG선 발주량 24척 중 23척을 싹쓸이 하며 LNG선 시장을 장악하고 있다.

한국 정부는 지난 12일 일본에 대한 수출 우대국 제외 조치로 맞불을 놓으면서 양국 관계 경색에 따른 우려감은 더욱 커지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이후 뚜렷한 움직임은 나타나고 있지 않지만 주요 수요 시장 위축으로 일본 철강·기자재사들이 입을 타격을 클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